제주문학관 전경. 사진=제주도.
제주문학관 전경. 사진=제주도.

제주문학관은 김연수 작가 초청 특강을 6월 26일 오후 3시 제주문학관 대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번 특강은 백석 시인 탄생 110주년을 맞아 ‘어떻게 시인은 되살아 나는가’라는 주제로 백석의 삶과 시를 되짚어본다.

김연수 작가는 2020년 장편소설 ‘일곱 해의 마지막’을 통해 한국전쟁 이후 급격히 변한 세상 앞에 선 시인 백석의 삶을 그려낸 바 있다. 그동안 ▲원더보이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청춘의 문장들 ▲시절일기 같은 청춘, 사랑, 역사, 개인이라는 핵심 키워드를 바탕으로 다양한 작품을 써왔다.

지난해 가파도AiR 입주작가로 제주에 머무른 바 있다. 가파도에서 받은 영감으로 ‘가파도 노트’와 단편소설 ‘엄마 없는 아이들’을 발표했다.

특강 참가비는 무료이며, 신청은 제주문학관 누리집( www.jeju.go.kr/liter )에서 5월 23일부터 받는다. 

고춘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가파도 레지던시 입주작가이던 김연수 작가의 특강을 지난해 기획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갑작스럽게 취소돼 무척 아쉬웠다”며 “다시 특별한 자리를 마련한 만큼 도민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