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고액후원자 클럽 ‘그린노블’ 가입

김미자 서귀포수산업협동조합장이 1억 원 이상 기부를 약속하면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고액후원자 모임인 ‘그린노블’ 클럽에 가입했다. 

서귀포수협은 김 조합장이 지난 17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고액후원자 모임에서 서귀포 첫 그린노블 클럽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밝혔다.

‘그린노블’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고액기부자 모임으로 1억 원 이상을 일시 또는 누적으로 기부하거나 5년 내 1억 원 기부를 약정한 후원자로 구성된다. 

김 조합장은 어린이날 제정 100주년 기념으로 열린 ‘서귀For아이, 초록우산 나눔 캠페인’에서 1억 원 후원을 약속했다. 

김 조합장은 “다양한 방법으로 꾸준한 기부를 실천하고 있지만 여전히,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아이들이 많아 보여 안타깝다”며 “그래도 제주 그린노블 회원이 전국에서 서울, 부산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인구수 대비 가장 많이 가입해 제주의 수눌음 정신을 보여주는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우리 서귀포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많은 분들에게 알리며 꾸준히 도움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 그린노블 회원은 2017년 제주 1호 탄생 이후 이번 김 조합장까지 총 27명의 회원이 가입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