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향진, 오영훈 후보 비서 성범죄 의혹...오 "흑색선전' 고발

오영훈 후보와 허향진 후보
오영훈 후보와 허향진 후보

국민의힘 허향진 제주지사 캠프가 3번 연속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흠집내기에 나서자 오영훈 후보측에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에 나섰다.

6.1지방선거 선거운동 첫날부터 비방과 폭로, 고발전이 펼쳐지고 있다. 

국민의힘 허향진 후보 선대위 여성위원회는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진의 성범죄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해 8월 오영훈 국회의원 비서가 여성 신체 일부를 불법 촬영한 의혹을 제기한 것. 허향진 캠프는 대변인 명의로 이미 성명을 2차례나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열받은 오영훈 후보는 흑색선전 ‘허위사실 공표’ 위반 혐의로 고발 조치에 나섰다.

오영훈 후보 캠프는 19일 “공식선거전 첫날부터 기자회견을 빌미로 대놓고 흑색선전을 하고 있는 허향진 국민의힘 후보 측을 허위사실 공표 및 비방 혐의로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오 후보 캠프는 허향진 후보의 여성위원회에서 제기한 주장과 관련해 “사실이 아닌 마타도어이자 비방에 불과하다”라며 이전에 똑같은 내용으로 오 후보를 비방한 허 후보 대변인실과 김법수 대변인 등을 고발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허 후보 측의 허위사실 공표 및 비방 행위에 대한 고발은 민주당 제주도당에서 지난 17일 제주경찰청에 접수해놓은 상태다.

오 후보 캠프는 “공식선거전 첫날부터 허 후보 여성위원회에서 정확한 사실 파악도 없이 기자회견까지 열어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비방한 행위는 공명선거를 저해하는 것”이라며 유감을 표시하고 “합당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오 후보 캠프는 “허 후보에서 주장하는 내용은 당사자의 가정사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한 인터넷 언론에서 악의적인 제목으로 보도하면서 공개적으로 정정을 요구한 바 있다”며 “이런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허위사실을 공표하고 비방하는 허 후보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한 법적 조치를 물을 것”이라고 강력 대응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