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남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0시에 제주시청 앞 어울림 마당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필승을 향한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제주의소리
김우남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0시에 제주시청 앞 어울림 마당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필승을 향한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김우남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19일 0시에 제주시청 앞 어울림 마당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필승 의지를 다졌다.

김우남 캠프는 선거 승리를 위한 비장함을 공식 선거운동 시작 0시에 담았다.

김 후보는 “어둠을 뚫고 한 줄기 빛으로 도민과 당원의 존엄과 자존감을 위해 저의 청춘과 인생을 바치겠다”며 6월1일 승리를 위한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님의 ‘불의에 저항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악의 편이다’라는 말씀과 존경하는 노무현 대통령님의 ‘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는 경구를 영원히 기억하고 실천하겠다”며 필승 의지를 다졌다.

김 후보는 이날 제주선거관리위원회 사거리 유세, 일도2동 소재 아파트단지 순회 거리인사, 8호 광장 유세 등 강행군을 이어간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