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 지지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현역 도의원 6인. ⓒ제주의소리
16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 지지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현역 도의원 6인. ⓒ제주의소리

6.1지방선거 제주도의원 선거 공천 과정에서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현역 도의원 6인이 오영훈 제주도지사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민숙, 강성균, 강성민, 고현수, 문경운, 조훈배 제주도의원은 16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의 선거승리에 혼신의 힘을 다함으로써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오영훈 후보의 지지를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저희들의 부족함으로 인해 도의원 후보 경선에서 여러분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이제 정치를 시작했던 때의 초심으로 돌아가 민주당 원팀, 도민통합 원팀의 밀알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 제주는 코로나 팬데믹, 청년, 환경 등의 위기를 극복할 능력있는 도지사를 원하고 있다"며 "오영훈 후보는 도의원을 경험하며 도정을 파악했고 현장에서 함께 부대끼며 도민들의 삶을 배웠다"고 소개했다.

또 "국회의원을 경험하며 국정을 파악했고 당 대표 비서실장과 대통령 후보 비서실장을 맡으면서 국가운영의 시스템도 이해했다. 다양한 인적네트워크도 구축했다"며 "도민사회의 풀리지 않는 오랜 과제였던 4.3배보상을 기어이 해결한 것도 오 후보"라고 했다.

이들은 "끈기와 뚝심으로 일했기에, 또 일하는 방법을 알고 있기에 가능했다. 오 후보는 이미 일의 성과로 위기극복의 능력을 검증받았다"며 "도민을 주인으로 모시는 도민정부 시대, 갈등을 넘ㄴ어 하나가 되는 도민통합 시대를 함께 만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질의응답 과정에서 같은당 도지사 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들은 "각 지역구 후보들의 자신의 선거에 매진하고 있다보니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는 현역 의원들이 힘을 싣겠다는 차원"이라고 답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