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한림성당 종탑.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옛 한림성당 종탑. 사진=제주특별자치도

1955년 건립된 옛 한림성당 종탑이 제주도 등록문화재로 지정된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는 '옛 한림성당 종탑'을 제주특별자치도 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4일 밝혔다.

제주도 등록문화재는 지정문화재가 아닌 문화재 중 건설·제작·형성된 후 50년 이상 지난 것으로서, 향토문화 보존상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것이다.

제주시 한림읍 대림리에 위치한 옛 한림성당은 제주 근현대사에 있어 제주도민의 경제적 자립 등 지역발전에 큰 역할을 한 임피제(맥그린치) 신부의 주도 아래 1955년 건립됐다. 

지난 1999년 도로 확장공사로 본당이 철거돼 현재는 종탑만 보존돼 있는 상태다.

옛 한림성당 종탑은 제주 고유 재료인 현무암을 사용하는 등 당시 건축방식을 간직한 탑의 외벽과 지붕틀, 종교적 의미를 지닌 종탑 특유의 조형적 형태가 고스란히 잘 남아있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이 평가됐다. 

세계유산본부는 '옛 한림성당 종탑'을 제주도 문화재위원회에 등록문화재 등록 검토안건으로 상정하기 전 관계전문가 3인의 등록조사와 함께 1954년 옛 한림성당 축조과정 당시 사진 및 설계도면 등을 발굴하는 등 자료 수집을 진행했다.

예고된 사항에 대해 공고일로부터 30일 이내 관련 의견을 제출할 수 있으며, 공고 종료 후 제주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등록된다.

이와 함께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조선시대 통신시설 중 하나인 '봉수' 중 축조 당시의 원형이 잘 보존된 '만조봉수터'와 '고내봉수터'는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했다.

조선시대 제주의 방어체계인 '3성 9진 25봉수 38연대' 중 봉수 관련 유적이 지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3성, 7진, 23연대가 도지정문화재 또는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만조봉수터는 제주시 한림읍 상명리 느지리오름 해발고도 225m 정상부에 위치해 있다. 중심부에서 둑을 돌아가며 이중으로 쌓고, 그 사이에 도랑을 만들어 다시 한 단을 높게 둥근 봉우리 모양으로 흙을 쌓은 형태로 1653년 이전에 축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고내봉수터는 제주시 애월읍 고내리 고내봉 해발고도 175m 정상부에 위치하고 있다. 중앙에 원형으로 흙을 쌓고, 그 주변에 도랑을 만든 형태로 1454년 이전에 축조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제주도는 현재까지 제주도 등록문화재 8건, 향토유형유산은 35건을 등록·관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