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메가 FTA 개방화 대응 위한 협의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제주도]
22일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메가 FTA 개방화 대응 위한 협의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제공-제주도]

초거대 자유무역협정인 이른바 ‘메가 FTA’에 맞서 제주도가 1차산업 등을 보호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제주도는 22일 본관 4층 탐라홀에서 메가 FTA 개방화 대응 위한 협의회 첫 회의를 열어 본격적인 전략 구상에 돌입했다.

메가 FTA는 양국간 1대1 FTA 방식에서 벗어나 대규모 경제권을 가진 다수의 협상국이 참여해 통상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무역자유화 협정이다.

올해 2월 아세안 10개국과 우리나라 등 15개국으로 구성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발효된 데 이어 포괄적·점진적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도 추진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경제 영향 분석에 따르면, 메가 FTA 발효시 전국 농림축산업 피해액이 15년간 연평균 853억원에서 최대 44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메가 FTA 개방화 대응 제주농업 전략 협의회는 이에 대비해 농업정책과 밭작물, 과수, 축산분야 등 4개 분과에서 전문가 25명이 머리를 맞대고 있다.

제주도는 협의회 운영을 통해 정부 가입 동향을 파악하고 피해 영향 분석 등을 통해 선제적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향후 대응책에 대해서는 공론화 과정에 거칠 예정이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메가 FTA 체결에 따른 농축산분야 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대정부 건의사항 등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