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JDC 대학생아카데미] 조종현 유니세프 팀장, “실패한 과정 또한 나의 콘텐츠”

19일 2022 JDC 대학생아카데미 1학기 여섯 번째 강의를 진행한 조종현 유니세프 팀장. ⓒ제주의소리
19일 2022 JDC 대학생아카데미 1학기 여섯 번째 강의를 진행한 조종현 유니세프 팀장. ⓒ제주의소리

출신지, 가족관계, 학력보다는 직무능력과 프로젝트를 진행한 경험이 중시되는 블라인드 채용, 이력서를 채울‘스토리’는 어떻게 만들어가야 할까?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주최하고, [제주의소리]와 제주대학교가 공동주관하는 2022 JDC 대학생아카데미의 1학기 여섯 번째 강연이 19일 열렸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서 개인 모금을 담당하는 조종현 후원자모집 팀장이 ‘Contents First, 스토리가 힘이다’를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조 팀장은 우크라이나 지원 등 유니세프의 활동 내용을 소개하면서 후원자 모집을 위한 콘텐츠에 어떤 이야기를 담고, 홍보해야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지 설명했다.

이어 유니세프한국위원회의 ‘호프(HOPE)’ 캠페인의 기획부터 마케팅까지 일련의 과정을 밝혔다. 호프 캠페인은 모금 대상자의 빈곤 등 어려움을 부각한 기존 후원 광고와 달리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트렌디하고 활력 넘치는 광고로 큰 성과와 관심을 모았었다.

조 팀장은 “불쌍한 어린이가 나오는 TV 광고는 50, 60대 후원자에게는 바로 전화 후원으로 이어지지만, 20대에게는 부담이 되고 어렵게 느껴진다는 걸 진단했다. 요즘 세대의 기부 방식은 ‘오른손이 하는 걸 왼손이 알게 하라’다. 직접 후원을 인증할 수 있는 굿즈를 제작하게 됐고, MZ세대 설문조사를 통해 애슬레저 콘셉트의 반지를 제작하기로 했다”며 호프링의 탄생비화를 전했다.

호프 캠페인은 마케팅 효과를 수상하는 ‘에피 어워드 코리아’에서 공공 부문 비영리와 공익-비영리 부문에서 각각 실버와 브론즈를 수상하며, 비영리 모금 캠페인 중 대표적인 굿굿즈(Good Goods, 사회적 가치를 지닌 굿즈를 후원하는 상품) 캠페인 사례로 소개되고 있다.

그는 △소비자 인사이트와 캠페인 메시지를 반영한 굿즈 △최적화된 광고 캠페인 △홍보에 적절한 셀러브리티 선정 △다양한 랜딩페이지 △인플루언서를 통한 PPL 적극 활용을 캠페인의 큰 성공 요인으로 꼽았다.

19일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2022 JDC 대학생아카데미 1학기 여섯 번째 강연이 진행됐다. 모의면접 질문과 답을 주고 받고 있는 제주대학교 학생과 조종현 팀장. ⓒ제주의소리
19일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2022 JDC 대학생아카데미 1학기 여섯 번째 강연이 진행됐다. 모의면접 질문과 답을 주고 받고 있는 제주대학교 학생과 조종현 팀장. ⓒ제주의소리

조 팀장은 유니세프의 채용과정을 토대로 면접 과정에서 자신의 이야기를 풀어내는 팁을 전수하기도 했다.

그는 “취업준비생들이 소위 말하는 명문대를 나오지 않았다며 지레 겁을 먹고 원하는 회사에 지원조차 못 하는데, 유니세프와 더불어 최근 많은 회사들이 블라인드 채용을 적극 활용하고 있어 학력과 무관하게 충분히 합격 가능하다”며 “서류 전형에서는 자기소개를 할 때, 두괄식으로 어떤 직무 관련 경험을 했는지 작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의 면접을 할 학생을 자원 받아 직접 인터뷰 질문을 던지고 “면접 과정에서는 질문에 대답을 한 뒤에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추가 질문이 이어지기 때문에 자신의 스토리를 잘 만들어야 한다”는 조언을 덧붙였다.

대면 강의에 참여한 제주대학교 학생들이 19일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열린 2022 JDC 대학생아카데미 1학기 여섯 번째 강연을 경청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대면 강의에 참여한 제주대학교 학생들이 19일 제주대학교 아라뮤즈홀에서 열린 2022 JDC 대학생아카데미 1학기 여섯 번째 강연을 경청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조 팀장은 이어 본인이 대학생일 적 뉴욕에서 패션회사 마케팅팀 인턴 생활을 할 당시, 한국인 스터디 모임원들과 함께 롤모델이었던 반기문 UN총장을 만나기 위해 그의 스케쥴표를 무작정 쫓아 결국 저녁식사를 함께 했던 경험을 회상했다.

그는 “지금 유니세프에서 일할 수 있는 것도 젊은 날 무작정 도전하고 여러 단체에 연락하고 부딪혀 본 경험들이 바탕이 됐다. 실패하고, 실수하더라도 여러분만의 콘텐츠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