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읍 월령리와 남원읍 하례리가 농식품부 농촌체험프로그램 지원마을로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2년 ‘소규모 농촌체험프로그램 개발 지원사업’ 지원 대상마을 100개소를 최종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지원사업은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농촌관광 회복을 위해 소규모·개별화되는 관광 유행에 맞춰 올해 처음 진행되는 사업으로, 선정된 농촌체험휴양마을에는 소규모 농촌체험 프로그램 개발·시범운영, 홍보·마케팅, 마을사업 관계자 역량강화 교육 등을 위해 연간 총 18억원을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서면·현장 평가를 통해 신청마을의 사업 의지와 목표, 마을사업 계획 내용의 구체성과 실현 가능성, 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사업대상 마을을 선정했다.

또한 농촌관광 전문가와 마을을 1대 1로 연결해 최대 8회 이상 전문 자문을 실시해 개별 관광객 대상 체험프로그램이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제주도는 제주시 한림읍 월령리 농어촌체험휴양마을과 서귀포시 남원읍 하례1리 농어촌체험휴양마을 2곳이 선정됐다. 월령리는 시골마당 캠핑형, 하례1리는 트레킹형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최정미 농식품부 농촌산업과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농촌체험휴양마을이 새로운 관광 유행에 맞는 소규모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해 경쟁력을 높이고, 침체된 농촌관광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