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아 의원 “정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주민들 에너지복지 실현”

이승아 의원. ⓒ제주의소리
이승아 의원. ⓒ제주의소리

제주시 오라동에 예산 4억원을 투입해 주택과 상가에 소규모 태양광이 보급된다.

제주도의회 이승아 의원(오라동)에 따르면 오라동이 2022년 정부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선정돼 총 4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지역주민들에게 에너지 복지가 추진된다.

사업량은 2021년 신청을 받은 태양광 39개소 229KW, 태양열 1개소 6㎡로 평균 4인 가구 당 약 3KW 태양광 보급이 추진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민간사업과 달리 정부 지원사업으로 시설비 자부담이 20%(국비 50% 지방비 30% 자부담 20%)에 불과해 지역 주민들의 부담 비용을 최소화했다.

오라동이 지역구인 이승아 의원은 지난 도정질문에서 “제주가 CFI 2030을 계획에 의해 대단위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작 지역주민들이 주거생활에서 체감하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정책은 미흡하다”며 생활 속 탄소중립 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각종 생활물가 상승으로 의식주 비용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사업을 에너지 복지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