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과학대학생회, 오는 8일까지 청원 서명운동

제주대학교 사회과학대학 학생회(회장 김영인)가 오는 8일까지 미국의회를 상대로 4.3인권법 제정을 요청하는 서명운동을 펼친다. 

이번 서명운동은 미국의회의 제주4.3인권법 제정을 통해 4.3으로 피해를 겪은 제주사회 전체와 4.3 인권 유린의 역사적 부정을 치유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됐다.

사과대 학생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1992년 4월 제주 4.3연구소가 발표한 ‘다랑쉬굴 4.3 유해 11구’의 경우 4.3으로 피신한 양민들에 대해 군경토벌대가 무자비하게 학살한 사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때 미 군사고문단은 이를 방관하고 대단한 성공이라면서 고문단의 직무를 포기한 학살의 간접적 책임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또 “이에 우리는 미 의회가 한국 제주4.3 인권법을 제정, 제주도 4.3 마을의 사회치유와 제주도 4.3 인권 유린의 역사적 부정의 치유할 것을 요청하는 청원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학생회는 “이번 서명운동은 올해 4월 다랑쉬굴 발굴 30주년을 기념하고 인문대학 독일어학과 학생회가 참여한 2021년 11월 26일 UNESCO에서의 제주 4.3 수형인 오희춘 할머니(92) 4.3 증언회 취지를 계승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9년 사과대 강광식 학생회장과 2021년 임재효 학생회장의 한국 제주 4.3 인권법의 청원운동을 계승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학생회는 “하와이 법학전문대학원이 올해 4월 개최할 ‘Healing the Persisting Wounds of Historic Injustices(저자 에릭 야마모토 교수)‘ 출판기념회 등을 통해 미 백악관에 ‘The Korea Jeju 4.3 Committee’의 설치를 통한 미국의 제주4.3 역할규명과 사회치유의 참여를 요청하는 운동으로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