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도민연대 “가능성 없다던 재심 역사적 무죄, 굳건히 갈 길 가겠다”

제주4.3 74주년 ‘4.3해원방사탑제’가 1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봉행됐다. ⓒ제주의소리
제주4.3 74주년 ‘4.3해원방사탑제’가 1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봉행됐다. ⓒ제주의소리

제주4.3 희생자들에 대한 검사 직권 재판에서 법원이 무죄를 선고하는 등 역사적인 명예회복이 이뤄진 제주4.3 74주년을 맞아 ‘4.3해원방사탑제’가 봉행됐다. 

제주4.3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도민연대(대표 양동윤)는 1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완전한 4.3해결을 위한 4.3해원방사탑제’를 봉행했다.

이날 4.3해원방사탑제는 양 대표와 오임종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을 비롯한 4.3단체 관계자들과 강민숙·강철남·고현수·김용범·문종태·송창권·이승아 제주도의원, 문대림·박찬식 도지사 선거 예비후보, 김광수 도교육감 예비후보 등이 참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와 같이 최소 인원만 참여한 채 봉행 됐으며, 4.3영령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양동윤 대표의 경과보고와 제례가 진행됐다. 

4.3도민연대는 제문을 통해 김대중 대통령의 4.3특별법 제정과 노무현 대통령의 사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가추념일 참석, 4.3특별법 개정, 4.3수형생존인 재심재판 등 경과를 되짚었다.

제주4.3 74주년 ‘4.3해원방사탑제’가 1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봉행됐다. ⓒ제주의소리
제주4.3 74주년 ‘4.3해원방사탑제’가 1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봉행됐다. ⓒ제주의소리
제주4.3 74주년 ‘4.3해원방사탑제’가 1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봉행됐다. ⓒ제주의소리
제주4.3 74주년 ‘4.3해원방사탑제’가 1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봉행됐다. ⓒ제주의소리

이어 “완전한 4.3해결의 핵심은 진상규명임을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래서 4.3진상조사단 설치를 4.3특별법에 반영하기 위해 야당과 협의하며 노력했음에도 종전처럼 4.3평화재단에서 수행하는 것으로 됐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9000만 원의 보상금을 준다고 하지만 영령님들의 가족들에게는 주지 않는다고 한다”며 “가족들이 겪은 지난 70여 년의 세월은 목숨을 부지하기 위한 고난의 역정이었다. 애기업개가 돼야 했고, 구두닦이를 해야 했고, 고아원에 가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가난과 사회냉대를 딛고 학업에 매진했지만 빨간 줄 님의 기록으로 불합격과 탈락의 통보는 어린 가슴을 짓눌렀다”며 “사실이 이럼에도 정부와 국회는 영령님들의 식구들에 대해 땡전 한 푼도 주지 않는 4.3특별법을 그대로 통과시켰다”고 했다.

4.3도민연대는 “그럼에도 단 1%의 가능성도 없다던 4.3수형생존인 재심 재판에서 당당히 무죄를 선고받았다”며 “역사적인 성과에 힘입어 후손들이 계속 재심에 나서고 있다. 재판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잘 보살펴 달라”고 빌었다. 

이어 “새 정부가 들어서면서 걱정이 이만 저만이 아니다. 새 정부의 4.3정책은 아직까지 도무지 알 수 없다”며 “그러나 우리가 가야할 길은 오직 완전한 4.3해결의 길임을 굳게 다짐한다. 살아남은 후손들이 최선을 다해 남은 4.3과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경과보고를 통해 4.3특별법 재개정을 통한 유가족 보상금 지급이 이뤄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양 대표는 “보상금은 희생자 모두에게 지급되는 것이 아니라 희생자와 행방불명인에게만 지급된다”며 “4.3은 희생자뿐만 아니라 가족 모두의 문제였음에도 불구하고 4.3특별법 보상법안은 이를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은 가족들이 겪은 고통은 말로 다 못한다. 곱고 고운 어머니는 졸지에 청상과부로 살아야 했고, 어린아이는 애기업개와 구두닦이로 모진 목숨을 연명해야 했다”며 “어려움과 시련을 극복하고 사법시험과 육군사관학교, 공무원시험에 합격했어도 신원조회라는 관문에서 피눈물을 흘려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3은 희생당한 어머니 아버지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살아남은 4.3 가족들 모두의 문제였던 것”이라면서 “4.3특별법이 다시 개정돼 살아남은 가족들에게도 보상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4.3해원방사탑은 4.3 50주년을 맞은 1998년 4월 3일, 4.3기념문화학술사업추진위원회가 결성돼 제주도민들이 하나씩 모은 돌을 쌓아 올리는 방식으로 건립됐다. 해원방사탑이 건립된 후에는 4월 1일에 맞춰 제를 올리고 있다.

제주4.3 74주년 ‘4.3해원방사탑제’가 1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봉행됐다. ⓒ제주의소리
제주4.3 74주년 ‘4.3해원방사탑제’가 1일 오전 10시 제주시 신산공원 4.3해원방사탑에서 봉행됐다. ⓒ제주의소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