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승계 없는 제주칼호텔 민간 매각 유감” 제주도 차원의 대책 마련 촉구

좌남수 의장 “제주 현안, 새 정부 국정과제 반영에 집중해달라”

 

 

제주도의회 좌남수 의장.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도의회 좌남수 의장.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이 새 정부 출범과 관련해 제주지역 주요 현안들을 국정과제에 반영시키기 위해 도정 역량을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좌남수 의장은 22일 오후 2시 제40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개회사를 통해 “앞으로 5년간 대한민국을 이끌어나갈 제20대 대통령이 선출됐다. 윤석열 당선인께 축하 인사를 드리며 도민들이 바라는 제주발전에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당선인의 제주지역 공약은 물론 국가사업으로 포함시켜야 할 추가 정책들에 대해 대응 T/F팀을 구성해 대통령 인수위원회 활동은 물론 정부 각 부처의 대통령 인수위 업무보고 단계서부터 긴밀한 협조를 얻어내고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고용승계 없는 제주칼호텔 매각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명한 뒤 제주도 차원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좌 의장은 “최근 제주칼호텔 매각과 관련해 100명이 넘는 도민들이 한꺼번에 일자리를 잃었다. 그밖에 60여명의 호텔 협력업체 직원들은 퇴직위로금은 고사하고 대책이 전무해 더욱 어려운 상황”이라며 고용 승계없는 매각 추진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제주칼호텔 매각 추진을 특정 기업의 특수한 사례로만 볼 수 없어 우려가 크다. 단지 민간기업의 노사문제로만 치부해선 안 된다”며 “도민생존권이 달려 있는 만큼 제주도가 더 적극적으로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농업용수에 대한 원수대금 부과 방침에 대해서도 우려를 전했다.

좌 의장은 “지하수 자원의 보호를 목적으로 지하수 사용량에 따른 대금 부과는 필요한 사항”이라면서도 “농업인과의 충분한 협의가 미흡하고 요금징수에 필수적인 기반 시설조차 마련되지 않아 즉각적인 현장 적용이 어려운데 요금부터 부과하겠다고 하는 것은 앞뒤가 바뀐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도 추진에 앞서 농업용수 이용실태 조사를 비롯해 관리체계에 대한 검토와 기반 시설 준비부터 선행한 후 조례 개정을 추진해야 한다”며 속도 조절을 주문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