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일배움터(대표 오영순)’가 곶자왈 보전을 위해 활용해달라며 사단법인 곶자왈사람들(상임대표 김정순)에 기금을 기탁했다. ⓒ제주의소리
사회적기업 ‘일배움터(대표 오영순)’가 곶자왈 보전을 위해 활용해달라며 사단법인 곶자왈사람들(상임대표 김정순)에 기금을 기탁했다. ⓒ제주의소리

제주지역 사회적기업인 ‘일배움터(대표 오영순)’가 곶자왈 보전을 위해 활용해달라며 사단법인 곶자왈사람들(상임대표 김정순)에 기금을 기탁했다.

이번 기금 기탁은 일배움터에서 운영하는 카페 ‘I got everything’ 제주도청점이 개업 4주년을 맞이해 ‘반려컵’ 들고 다니기 캠페인을 진행하면서 매년 카페 매출액의 1%를 환경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약속에서 비롯됐다.

일배움터는 매장 내 일회용 컵을 친환경 생분해 제품으로 비치하고 일회용 컵을 사용하는 고객에게 기존 음료 가격에서 500원을 추가로 받는 등 카페 이용 고객들이 일회용 컵 줄이기에 동참할 수 있도록 상시적 환경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기탁된 기금은 곶자왈 보전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사)곶자왈사람들은 2014년에 화순곶자왈(안덕면 덕수리 산 3-38번지 외 3필지, 면적 2만5030㎡)의 지분 일부를, 2018년에는 청수곶자왈(한경면 청수리 산 2번지 면적 44만8773㎡)의 지분 일부를 매입해 영구 보전한 바 있다.

(사)곶자왈사람들은 세 번째 곶자왈 매입을 위한 기금마련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여 방법은 곶자왈사람들 홈페이지 (http://www.gotjawa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