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오등동과 아라동을 연결하는 아연로 확장사업이 올해도 추진된다.

19일 제주시에 따르면 올해 보상비 17억원과 공사비 8억원을 투입해 보상 협의와 아연로 도로연장 300m 구간에 대한 공사를 진행한다.

제주연구원에서 아라초등학교 사거리로 이어지는 해당 노선은 1974년 도시계획시설로 처음 결정된 이후 장기간 미개설된 도로다.

오등동과 아라동 인구가 늘고 아연로 주변에 공동주택이 잇따라 들어서면서 이동 차량 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이 이어져 왔다.

이에 제주시는 2018년 아연로 확장을 우선사업대상으로 선정해 2025년 사업 완료를 목표로 편입토지 보상 협의를 시작했다. 현재 토지 협의 완료율은 76%다.

사업계획은 1.82km 구간을 도로를 폭 25m의 왕복 4차선으로 확장하는 내용이다. 사업비는 보상비 205억원과 공사비 85억을 포함해 총 290억원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