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후 2시 제주도청 앞서 결의대회 “CJ그룹 즉각 대화 나서야” 촉구

ⓒ제주의소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본부는 14일 오후 2시 제주도청 앞에서 CJ대한통운과 정부, 여당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CJ대한통운이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를 지키지 않는다며 18일째 전면 총파업에 나선 택배 노동자들이 결의대회를 열어 CJ그룹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본부는 14일 오후 2시 제주도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택배 노동자 목숨값으로 배불리는 CJ대한통운을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명호 제주택배노조 지부장은 대회사를 통해 “CJ대한통운의 연 3000억 원 과로사 돈벌이에 맞서 진행되는 총파업이 18일이 지난 지금까지 해결되고 있지 않다”며 “궁지에 몰린 CJ대한통운은 사과 한마디 없이 거짓말만 하고 노조 대화를 외면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부 여당도 재벌이 수천억 원을 빼돌리는 도둑질을 눈감아주고 있다. 택배기사 처우 개선을 위해 인상된 요금을 이윤으로 빼돌리는 것이 어떻게 노사 간의 문제인가”f며 “이는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지 않는 위반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 본부는 지난 6일부터 진행한 무기한 단식농성을 100명으로 확대하고 여당의 대답을 듣기 위해 노숙 단식농성에 돌입한다”며 “설 택배대란을 막기 위해 정부 여당은 최대한 빨리 말이 아닌 행동으로 움직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택배 노동자들이 폭증한 물량으로 인해 과로를 호소하고 있으며, 언제 또 과로사가 발생해도 이상하지 않은 위험에 처하게 될 것”이라며 “택배재벌은 사회적 합의 이행 의무가 있으며, 정부 여당은 합의 이행을 감시 감독, 관리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제주의소리
총파업 승리를 결의하는 삭발을 진행한 설희석 CJ대한통운 제주지회장. ⓒ제주의소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본부는 14일 오후 2시 제주도청 앞에서 CJ대한통운과 정부, 여당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제주의소리ⓒ제주의소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본부는 14일 오후 2시 제주도청 앞에서 CJ대한통운과 정부, 여당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제주의소리

대회사가 끝난 뒤 임기환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의 연대사와 서비스연맹 단사 대표자들의 투쟁사 등이 이어졌고, 설희석 CJ대한통운 제주지회장은 총파업 승리를 결의하는 삭발식을 가졌다.

이어진 결의문 낭독에서는 “요금 인상안은 택배 노동자 처우 개선에만 사용하도록 사회적 합의문에 명시됐다”며 “하지만 CJ그룹 총수 이재현과 CJ대한통운 대표이사 강신호는 돈벌이 기회로 악용, 사회적 합의를 전면 부정하고 있다”고 맹렬히 비판했다. 

또 “대국민 사기극으로 부당수익을 만들려는 CJ재벌의 행태에 온 국민의 비판과 우려의 목소리가 뜨겁다”며 “하지만 사회적 합의를 주도하고 합의 이행을 점검, 관리 감독하기로 한 정부와 여당은 어디에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적 합의를 자화자찬하며 치적으로 내세울 때는 언제고 이제와서 반칙을 일삼는 재벌그룹의 만행 앞에서 고개를 돌리고 있다”며 “정부는 재벌 뒤에 숨을 것이 아니라 2000만 노동자의 죽지 않고 일할 권리를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헌법이 보장한 노동기본권이 사회 곳곳에서 보장되도록 행동해야 한다. 스스로 촛불정부라 내세우고 적폐와 타협하며 개혁을 포기하는 국정 운영은 실패가 되고 심판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CJ그룹은 노동자와의 대화에 즉각 나서고 공정한 분배와 노조인정, 산업재해 추방을 위한 정당한 요구사항을 수용하라”며 “정부 여당도 사회적 합의 불이행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결의대회를 마친 노조원들은 제주도청에서 출발해 신제주로터리, 마리나호텔사거리를 거쳐 CJ대한통운 터미널로 향하는 행진을 펼쳤다. 앞선 13일에는 제주시내를 돌며 차량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 연동 신제주로터리를 지나고 있는 시위 행렬. ⓒ제주의소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