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제주도 모든 중‧고교 앞 제한속도가 50km 이하로 조정된 것에 대해 13일 환영의 뜻을 밝혔다. 

페이스북에 낸 입장문을 통해“아이들의 안전을 위한 결정을 내려준 제주경찰청과 관계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한 명의 아이를 위해 모두가 힘을 모으는 공동체의 따뜻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동안 우리 교육청에서는 도내 모든 중·고교 앞 제한속도 50km이하 조정을 위해 학교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현장점검을 마친후에 자치경찰위원회에 본 안건을 제출하고, 제주경찰청 교통안전심의위원회에서 심의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

이 교육감은 "아이들이 걷고 대화하고 꿈꾸는 길은 더욱 안전하고 행복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지속가능하게 안전하고 건강한 등하굣길, 삶의 공간을 만드는 데 함께 노력하고 지원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