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서귀포 대정 ‘성천목욕탕 여탕’ 동선 공개
확진자 방문 서귀포 대정 ‘성천목욕탕 여탕’ 동선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제주지역 목욕탕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제주도가 동선을 추가 공개했다.

8일 제주도에 따르면 역학조사 과정에서 확진자 A씨가 4일 서귀포시 대정읍 소재 ‘성천목욕탕 여탕’을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

역학조사팀은 제주안심코드를 포함한 전자출입명부 기록 등을 통해 방문자들에게 검사 안내를 하고 있지만 모든 방문자를 파악하기 어려워 애를 먹고 있다.

특히 목욕탕은 업종 특성상 밀폐된 환경과 자연 환기가 어려운 상황 등으로 감염 위험도가 높아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동선 공개 결정이 내려졌다.

제주도는 “공개된 장소와 시간에 성천목욕탕 여탕을 방문한 사람은 코로나19 증상이 없어도 가까운 보건소에 전화 상담 후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0000 2021-12-09 17:34:38
가장 이해가 안가는게 코로나 시국에 헬스에서도 목욕 못하게 하면서
사우나 목욕탕 영업은 제한을 안하네 마스크 쓰고 목욕하는것도 아닐텐데...춥다고 환기도 안할거고
걍 눈가리고 아웅~
223.***.***.2

도민 2021-12-08 15:16:42
코로나 많이 나오는데 왜 뜬금없이 이제야 동선공개 뉴스가뜸?
나올때마다 계속 올리십써
제주의소리 기자들도 코로나 관련 뉴스 실푼가보네 ㅎㅎ
110.***.***.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