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 선생을 회고하는 날, 죽위공작실 오픈데이 : 마지막장 
샤오 선생을 회고하는 날, 죽위공작실 오픈데이 : 마지막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예술칼럼 Peace Art Column] (73) 우다퀀
제주도는 평화의 섬입니다. 항쟁과 학살의 역사를 가지고 있기에 평화를 염원하는 마음은 더욱 간절할 수 밖에 없습니다. 제주4.3이 그렇듯이 비극적 전쟁을 겪은 오키나와, 2.28 이래 40년간 독재체제를 겪어온 타이완도, 우산혁명으로 알려진 홍콩도 예술을 통해 평화를 갈구하는 ‘평화예술’이 역사와 함께 현실 속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들 네 지역 예술가들이 연대해 평화예술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들의 평화예술운동에 대한 창작과 비평, 이론과 실천의 공진화(共進化)도 매우 중요합니다. 독립언론 [제주의소리]가 네 나라 예술가들의 활동을 ‘평화예술칼럼(Peace Art Column)’을 통해 매주 소개합니다. 필자 국적에 따른 언어가 제각각 달라 영어 일어 중국어 번역 원고도 함께 게재합니다. [편집자 글]
ⓒ제주의소리
타이베이 문화상 행사장. 사진=우다퀀. ⓒ제주의소리

지난주 금요일에 열린 타이베이문화상 시상식을 보면서 8월 말 우리 곁을 떠난 은사 샤오리훙을 떠올렸다. 늦은 문화상을 시장이 수여하고 내 친구인 루샹녕과 샤오 선생의 부군이 단상에서 받는 것을 보며 이런저런 생각이 들었다. 심사위원을 대표해 전장지 간슈즈 사장이 연설해 샤오 선생의 삶을 말하면서 번번이 목이 메었다.

그는 남편을 따라 홍콩에서 대만으로 건너와 이 땅에 헌신하며 뿌리를 내렸다. 오래된 양계장을 죽위공작실의 공방으로 개조하고 대만의 민속예술촌을 처음 시도하여 문화정책이나 환경·생태예술 발전에 이바지하였다. 대만과 아시아에서 샤오 선생은 어김없이 넓은 시야와 예술적 행동력을 갖춘 선구자다.

ⓒ제주의소리
타이베이문화상은 샤오리훙 선생에게. 사진=후자오핑. ⓒ제주의소리

1995년 설립된 죽위공작실은 지역 활동과 국제적 연계를 중시하여 대만 국내외 크리에이터들이 창작·전시·실험적 연구·커뮤니티 개발·예술교육 등의 분야에서 단기적 작업에 종사하는 것을 지원하였다. 대만 예술가들이 세계화의 시대에 얼마나 많은 도움을 받았는지 모른다. 당시 크리에이터들의 예술적 풍경이 많은 예술가들을 자극해 앞으로 나아가게 한 것이다. 샤오 선생은 늘 농담으로 예술가를 지원하기 위해 채소 살 용돈으로 컬렉션을 구입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생전에 26명의 아티스트의 작품 43점을 타이베이 시립미술관에 기증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이 중에는 그가 사랑했던 예술가의 북미 미술관에 아직 소장되지 않은 작품이나 예술가의 어느 단계 컬렉션의 결함을 보완할 만한 중요한 작품도 포함되어 있다.

11월 27일은 죽위공작실 마지막 오픈데이로서 샤오 선생을 회고하는 날이었다. 맑은 날이었다. 대만 예술문화 관계의 많은 친구들이 연신 스튜디오를 찾아 그가 가장 사랑했던 매화나무 아래에 장미를 바쳐 샤오 선생님을 그리워했다. 모두가 보낸 글의 한 구절은 누구나 진심을 담아 남긴 것이어서 모두 감동적이다.

ⓒ제주의소리
죽위공작실 오픈데이. 사진=죽위공작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죽위공작실 오픈데이. 사진=우다퀀.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죽위공작실 오픈데이. 사진=야오루이중. ⓒ제주의소리

이곳을 찾는 사람들은 8월 이후 마땅치 않은 감정과 생각을 정리하고 당신의 말 속에 나아가야 할 길을 찾으려고 왔다. 매화나무 아래서 헌화하는 조촐한 의식으로 당신 사진에 말을 걸고 당신에게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부디 안심하십시오, 푹 쉬십시오. 친애하는 샤오 선생님, 아티스트, 예술경영인, 인턴, 그리고 많은 파트너들이 당신을 만나러 돌아왔습니다. 세대를 초월한 예술가들이 마치 연어가 유람을 떠나 이 풍요로운 곳, 생명의 근원으로 돌아오듯 모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당신과 죽위공작실의 연표에 자신이 참여한 궤적을 보게 되지요. 이 궤적들은 각자의 삶에 깊이 새겨졌고 지금도 영향을 계속 주고 있습니다.”

비가 그치고 잔디 위에서 모닥불을 피우니 북소리, 악소리 등이 돌아왔다. 춤과 함성으로, 마지막 장을 앞에 둔 슬픔을 풀었고, 여기서 많은 지기를 얻었으며, 또 많은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 냈다. 다만 작별 통보하는 걸 배우는 건 정말 쉽지 않다. 

샤오 선생이 떠나고, 죽위공작실도 끝난다. 하지만 선생님은 항상 마음속에 계시고 우리가 횃불을 이어 간다. 이제는 불길 옆에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기대한다. 

ⓒ제주의소리
연래의 출판물. 사진=우다퀀.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죽위공작실에서의 송년회. 사진=우다퀀.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죽위공작실 오픈데이의 설치미술. 사진=우다퀀. ⓒ제주의소리

돌아온 연어처럼 죽위공작실의 스튜디오로 돌아가 감사의 말을 간결하게 남겼다. 어머니 나무인 샤오 선생은 떠났고, 죽위공작실도 올해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그러나 선생이 이 땅에 가져다준 정신은 살아 있을 것이며 선생이 사랑한 땅을 지켜봐 줄 것이라고 믿는다.

죽위공작실 25주년 기념 포럼 클로징에서 싱가포르에서 췌장암 치료를 받고 있던 샤오 선생을 인터뷰한, 취향을 돋운 연출 영상이 나왔을 때 그는 화학요법 때문에 머리가 하얗게 질려 있었다. 이 가운데 선생은 "대만의 문화정책과 예술공간이 어떻게 지속될지 여전히 궁금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내 할 일을 다 했다. 이제 당신들에게 맡기겠다“며 우리를 고무시켰다. 

어서 먼저 가세요, 고마워요, 샤오레이훙(1946-2021).

ⓒ제주의소리
죽위공작실 25주년 기념 포럼, 클로징 샤오리훙의 온라인 스피치. 사진=우다퀀.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죽위공작실 오픈데이에서의 '성신극장' 공연. 사진=우다퀀. ⓒ제주의소리

우다퀀(吳達坤, WU Darkeun)

타이페이국립미술대학을 졸업한 후 타이페이예술대학 '관두미술관' 큐레이터, 대안공간 'VT ARTSALON' 디렉터, '타이페이국제예술촌' 디렉터 등을 역임했습니다. 현재 타이페이 소재 복합문화공간 'C-LAB(Taiwan Contemporary Culture Lab)' 수석큐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竹圍工作室開放日:終章
吳達坤

上週五在台北文化獎的頒獎典禮觀禮,遙想著八月底離我們遠去的蕭麗虹老師。看著市長頒發遲來的文化獎,僅能由好友賴香伶與蕭老師丈夫共同上台代領,天上人間連線,感觸良多。評審團代表人典藏雜誌簡秀枝( Katy Hsiu Chih CHIEN )社長上台致詞,幾番哽咽的細數蕭老師生平。她隨夫婿從香港嫁到台灣,為這塊土地奉獻心力,落地生根。將舊養雞場改造成竹圍工作室,開啟台灣民間藝術村先河,從來不吝嗇於提攜後進。她隨時充滿奮進的能量,對文化政策與環境生態藝術的發展無役不與。蕭老師在台灣與亞洲,絕對是具備遠大視野格局與藝術行動力的先行者。

1995年成立的竹圍工作室,以在地行動、國際連結為主旨,協助臺灣國內外藝文創作者以及團體短期申請,能夠從事創作、展演、實驗研究、社區發展、藝術教育等活動。不知道協助多少台灣藝術家進入全球化時代的創作者當時的藝術風景,啟發著不知多少的藝術家往前邁進。她總是笑稱用買菜的私房錢來購藏藝術品,資助藝術家。她在生前就決定捐出26位藝術家的43幅作品,給台北市立美術館,其中包括北美館尚未收藏的藝術家作品,及部分典藏藝術家所缺少的階段性關鍵作品,遺愛人間。

11月27日,是竹圍工作室最後的開放日,跟蕭老師的回顧。
是又晴又雨陰雨日子。許多台灣藝文界的友人們絡繹不絕回到竹圍工作室,在她生前最愛的梅樹下獻下一朵玫瑰,對蕭麗虹老師訴說著思念。每一段文字,都是大家感觸良多所留下,真心令人動容。

「訪客們來到這裡,安放八月以來無處可去的情緒與思念,也在您的話語中找到繼續前行的方向。在梅樹下獻花的小小儀式,在樹洞裡對著您的照片說話,希望能傳遞一些話語給您,讓您知道,請不用擔心,我們會傳承下去,請您好好休息。」

「親愛的蕭老師,許多您帶出來的藝術家、藝術行政、實習生,還有很多合作夥伴,都回來看看您了。不同世代的藝術家齊聚一堂,一如鮭魚洄游,回到這片富有生命力的土地,回到給予養份的源頭。許多人也從記錄了您與竹圍工作室的年表中,看到自己參與的軌跡,這些歷程在每個人的生命中銘刻,持續影響至今。」

「雨勢稍歇,我們在草地上升起火堆,鼓聲音樂聲又回到這裡。以舞蹈、歡聲,排解一些面臨終章的惆悵,在這裡,我們認識了許多知交,也創造了許多新的可能,只是,要學會道別,真的很不容易。」

「蕭老師不在,竹圍不再,但她們會常存心中,由我們將火炬傳遞下去。期待下一次在火堆旁分享彼此故事的時刻!」

如同迴游的鮭魚回到竹圍工作室,留下隻字片語,滿滿的感謝之情,言簡意賅。母樹蕭麗虹老師雖然離開,竹圍工作室這個屬於大家的「家」也將於今年底熄燈解散落幕。但,相信蕭老師為這片土地帶來的精神會持續延續,繼續照看這片她鍾愛的土地。當團隊放著精心製作竹圍工作室25週年閉幕論壇的影片,拍攝蕭老師在新加坡接受胰臟癌治療時的訪問,她因化療帶來的一頭白髮。影片中神情抖擻,依舊心心念念掛心著台灣的文化政策、藝文空間該如何延續?同時也鼓勵大家說:「我,已功成身退。接下來交給你們了。「Please go ahead, Thank you.」—蕭麗虹(1946-2021)」

圖1.台北文化獎會場,筆者攝影。
圖2.台北文化獎版獎給蕭麗虹女士,胡朝聖攝影。
圖3.竹圍工作室開放日,竹圍工作室提供。
圖4.竹圍工作室開放日,筆者攝影。
圖5.竹圍工作室開放日,姚瑞中攝影。
圖6.歷年來的出版品。筆者攝影。
圖7.竹圍工作室歲末聚餐,筆者攝影。
圖8.竹圍工作室開放日裝置。筆者攝影
圖9.竹圍工作室25週年閉幕論壇,蕭麗虹致詞。
圖10. 竹圍工作室開放日,聲身劇場表演。筆者攝影。


竹圍工作室オープンデイ:終章
ウー・ダクゥン

先週の金曜日に行われた台北文化賞の授賞式を見ながら、8月の終わりに私たちのもとを去った恩師、蕭麗紅さんに思いをはせた。遅かった文化賞を市長が授与し、私の友人である賴香伶と蕭先生の夫君が壇上で受け取るのを見ると、さまざまな思いがこみ上げた。審査委員を代表して『典藏』誌の簡秀枝社長がスピーチし、蕭先生の人生を語りながら何度も声を詰まらせた。彼女は夫に従って香港から台湾に渡り、この土地に献身し、根を下ろした。古い養鶏場を竹圍工作室の工房に改造し、台湾の民俗芸術村を初めて試み、文化政策や環境・エコロジーアートの発展に貢献した。台湾とアジアにおいて、蕭先生は間違いなく広い視野と芸術的行動力を備えた先駆者だ。

1995年設立の竹圍工作室は、ローカルな活動と国際的な連携を重視し、台湾内外のクリエイターが、創作・展示・実験的研究・コミュニティ開発・芸術教育などの分野で短期的作業に従事するのを支援した。台湾の芸術家たちがグローバル化の時代にどれだけ多くの助けを得られたことか。当時のクリエイターたちの芸術的な風景が多くのアーティストたちを刺激して前に進ませたのだ。蕭先生はいつも冗談で、アーティストを支援するために野菜を買う小遣いでコレクションを購入するのだと言っていた。彼女は生前に26人のアーティストの作品43点を台北市立美術館に寄贈することを決めていた。その中には、彼女が愛した芸術家の、北米の美術館にまだ所蔵されていない作品や、アーティストのある段階のコレクションの欠を補うような重要な作品も含まれている。

11月27日は竹圍工作室最後のオープンデー、蕭先生を回顧する日だった。晴れたり降ったりする日だった。台湾の芸術文化関係の多くの友人たちがひっきりなしにスタジオにやって来て、彼女が最も愛した梅の木の下にバラを供え、蕭先生を懐しんだ。皆が寄せた文章の一節一節は、誰もが心をこめて残したもので、どれもが感動的だ。

「ここを訪ねる者は、8月以来のやり場のない感情や思いを整理し、そして、あなたの言葉の中に進むべき道を探そうとして来ました。梅の木の下に献花するささやかな儀式で、木の洞であなたの写真に話しかけ、あなたにメッセージを伝えたい。どうか安心してください、ゆっくり休んでください。」

「親愛なる蕭先生、アーティスト、アート・アドミニストレーター、インターン、そして多くのパートナーがあなたに会いに戻ってきました。世代を超えたアーティストたちが、まるで鮭が回遊してこの豊かな場所、生命の源に戻ってくるようにして集まりました。多くの人が、あなたと竹圍工作室の年表に、自分が参加した軌跡を見ます。これらの軌跡はそれぞれの人生に深く刻まれ、今も影響を与え続けています。」

「雨が上がり、芝生の上で焚き火をすると、太鼓や楽の音が戻ってきた。 踊りや歓声で、最終章を前にした悲しみを解き、ここで多くの知己を得て、また多くの新しい可能性を生み出しました。ただ、別れを告げることを学ぶのは本当に容易ではありません。」

「蕭先生がいなくなり、竹圍工作室も終わる。しかし、先生はいつも心の中にいて、私たちが松明をリレーします。今度は火のそばでお互いに話を交わす時間を楽しみにしています。」

帰ってきた鮭のように竹圍工作室のスタジオに戻って、感謝の言葉を簡潔に残した。母なる木である蕭先生は去ってしまい、竹圍工作室も今年いっぱいで幕を閉じる。しかし、先生がこの土地にもたらした精神は生き続け、先生が愛した土地を見守ってくれると信じる。

竹圍工作室25周年記念フォーラムのクロージングで、シンガポールですい臓がんの治療を受けていた蕭先生にインタビューした、趣向を凝らした演出の映像が流れた時、彼女は化学療法のために白髪になっていた。この中で先生は「台湾の文化政策と芸術空間がどうやって続くのか、依然として気がかりです」と述べた。そして同時に「私は自分のやるべきことを終えた。これからはあなたたちに任せます」と我々を鼓舞した。「どうぞ先に逝かれてください、ありがとう、蕭麗虹 (1946-2021)。

写真1.台北文化賞の会場 筆者撮影
写真2.台北文化賞は蕭麗虹先生に 撮影:胡朝生
写真3. 竹圍工作室オープンデー 提供:竹圍工作室
写真4. 竹圍工作室オープンデー 筆者撮影
写真5. 竹圍工作室オープンデー 撮影:姚瑞中
写真6. 年来の出版物  筆者撮影
写真7. 竹圍工作室での忘年会 筆者撮影
写真8. 竹圍工作室オープンデーのインスタレーション 筆者撮影
写真9. 竹圍工作室25周年記念フォーラムのクロージング、蕭麗虹のオンライン・スピーチ
写真10. 竹圍工作室オープンデーでの「聲身劇場」公演。筆者撮影


Bamboo Curtain Studio Open Day: the Final Chapter
WU Darkeun

I watched the ceremony at the Taipei Cultural Awards last Friday, thinking of Margaret Hsiao Lihong who was away from us at the end of August. Seeing that the mayor of Taipei City handed out the belated cultural awards, which could only be received by her friend hsiangling LAI and Margaret‘s husband together, the connection between heaven and earth gave me a lot of feelings. The representative of the judging panel, the president of the artouch magazine Katy Hsiu Chih CHIEN, gave a speech, and choked up the life of Teacher Xiao several times. She married her husband-in-law from Hong Kong to Taiwan, dedicated her efforts to this land and took root. The old chicken farm was transformed into a Zhuwei studio, and the first of its kind in Taiwan's folk art village. She is full of energy for progress at any time, and she is incompetent with the development of cultural policies and environmental and ecological art. In Taiwan and Asia, Mr. Xiao is definitely a pioneer with a broad vision and artistic action.

Bamboo Curtain Studio was established in 1995, with the main purpose of local action and international connection, assisting Taiwanese and foreign art and cultural creators and groups to apply for short-term applications to engage in creation, performance, experimental research, community development, art education and other activities. I don’t know how many Taiwanese artists helped to enter the era of globalization. The artistic landscape of the creators at that time inspired many artists to move forward. She always joked that she would use her private money for buying vegetables to buy art collections and subsidize artists. Before she was alive, she decided to donate 43 works of 26 artists to the Taipei City Museum of Art, including the works of artists not yet collected in the North American Museum, and some key works that are missing from the collection of artists, the beloved world.

the last open day of Bamboo Curtain Studio
 
November 27th, the last open day of Bamboo Curtain Studio  and a retrospective exhibition with Margaret. It is sunny, rainy and rainy days. Many friends from the arts and literature circles in Taiwan returned to the studio in an endless stream, offering a rose under the plum tree that she loved most during her lifetime, and telling her miss to Margaret. Every piece of text is left behind by a lot of people's feelings, and it's really moving.

"Visitors come here, put the emotions and thoughts that have been nowhere to go since August, and also find the direction in your words to continue. The small ceremony of laying flowers under the plum tree faces you in the tree hole. I hope to pass on some words to you, let you know, please don’t worry, we will pass on it, please take a good rest.”

"Dear Margaret, many of the artists, art administrators, interns, and many partners you brought out have come back to see you. Artists of different generations gather together, just like a salmon migrating, returning to this wealthy place. The land of vitality returns to the source of nourishment. Many people have also seen the trajectory of their participation in the chronology that recorded you and Zhuwei Studio. These journeys are engraved in everyone's life and continue to influence today. "

"The rain stopped for a while, we raised a fire on the grass, and the sound of drums and music came back here. With dances and cheers, some of the melancholy facing the final chapter was resolved. Here, we got to know many close friends and created many new possibilities. It’s just that it’s really not easy to learn to say goodbye.”

"Margaret is not here, the Bamboo Curtain is no longer, but they will always keep in mind and let us pass the torch down. Looking forward to the next time to share stories with each other by the fire!"

It was like a migratory salmon returning to Bamboo Curtain Studio, leaving a few words, full of gratitude, and concise. Although the mother tree Margaret Hsiao has left, Bamboo Curtain Studio's "home", which belongs to everyone, will also be turned off at the end of this year. However, I believe that the spirit that Margaret brings to this land will continue and continue to take care of this land she loves. When the team played a film of the elaborate production of Bamboo Curtain Studio’s 25th Anniversary Closing Forum, filming the interview of Margaret when she was receiving treatment for pancreatic cancer in Singapore, she had white hair caused by chemotherapy. The expression in the film is trembling, and I still worry about how Taiwan’s cultural policy and art space should continue? At the same time, I also encourage everyone to say: "I, I have accomplished what I have done. I will leave it to you. "Please go ahead, Thank you."-Margaret Hsiao  (1946-2021)"

Photo 01,The venue of the Taipei Cultural Awards, photographed by the author.
Photo 02. Figure 2. The Taipei Culture Award is awarded to Ms. Margaret. photography by HU Chaosheng.
Photo 03, The open day of Bamboo Curtain Studio, provided by Bamboo Curtain Studio.
Photo 04,  The open day of Bamboo Curtain Studio , photographed by the author.
Photo 05, The open day of Bamboo Curtain Studio.photographed by Yao Juichung.
Photo 06. Publications over the years. photographed by the author.
Photo 07. Year-end party at Bamboo Curtain Studio, photographed by the author.
Photo 08.
Open day installation of Bamboo Curtain Studio. photographed by the author.
Photo 09. At the closing forum for the 25th anniversary of  Bamboo Curtain Studio, Margaret Hsiao delivered a online speech.
Photo 10. SUN SON theater performance at Bamboo Curtain Studio Open Day. photographed by the autho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