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진성협씨 도내 최초 ‘700회 헌혈’ 눈앞
제주 진성협씨 도내 최초 ‘700회 헌혈’ 눈앞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년간 헌혈 참여…오는 5일 참여하면 ‘전국 5번째’ 대기록
한국남부발전(주)제주빛드림본부 감사팀 진성협 씨

제주 진성협 씨가 전국 다섯 번째이자 도내 최초로 헌혈 700회 대기록 달성을 앞뒀다.

2일 대한적십자가 제주특별자치도혈액원(원장 조호규)은 오는 5일 진성협(58) 씨가 헌혈의집 신제주센터에서 700번째 헌혈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남부발전(주)제주빛드림본부 감사팀에 근무하는 진 씨는 이번 헌혈에 참여하게 될 경우 개인 40년 만이자 전국 다섯 번째, 제주 최초로 700회를 기록하게 된다. 

진 씨는 지난 1981년 7월 고교 재학시절 재생불량성 악성빈혈을 앓던 초등학교 동창을 위해 처음 헌혈에 참여했다.

당시 그는 친구를 담당했던 간호사를 통해 투병 생활의 어려움을 전해들었고 이후 꾸준히 헌혈에 참여하겠다고 스스로 다짐한 뒤 지금까지 헌혈을 해왔다. 

진 씨는 “헌혈은 한번 시작하면 헤어나올 수 없을 정도로 보람찬 중독성을 가지고 있다”며 “내 몸이 허락하는 한 헌혈을 할 수 있는 나이까지 노력해 꼭 1000회를 달성하고 싶다. 도민분들께서도 이웃 사랑을 위한 헌혈에 동참해주셨으면 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에 조호규 원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단체헌혈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진성협 씨 같은 중장년층의 현혈이 절실하다”며 “가까운 헌혈의집을 이용해 수시로 생명나눔의 실천인 헌혈에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진 씨는 오는 5일 오전 11시께 헌혈의집 신제주센터에서 헌혈에 참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헌혈 2021-12-03 20:42:02
헌혈제한 사유들이 너무 많다.
예컨대 탈모약 먹는경우 헌혈이 금지되는등..
이 경우 여성에게만 수혈 안하면 문제가 전혀 안되는걸로 아는데.. 운영방식 혹은 제도를 개선해서 헌혈할수 있는 여건 확다가 필요하다
182.***.***.31

헌혈을 ~~ 2021-12-03 12:40:47
하고 싶지만 싀귀포에 헌혈차를 고정배치 하던지 장소를 정해라 그래야 헌혈을 하던지 하지 (AB 형)
118.***.***.177

이유근 2021-12-03 10:46:54
진성협님, 정말 대단한 기록입니다. 남다른 봉사정신과 끈기가 없이는 도달할 수 없는 경지입니다. 아직 현혈 가능 연령이 12년이나 남았으니 꾸준히 건강에 유의하셔서 더 많은 분들께서 진 선생님의 본을 따를 수 있도록 하여 주시기를 기원합니다.
220.***.***.179

남을 위하는 2021-12-02 20:08:49
배려와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12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