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10일 ‘운명의 날’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 10일 ‘운명의 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자치위원회, 심사 ‘2일→10일’로 연기…“상임위별 최종 의견수렴 뒤 처리”

수차례 보완작업에도 불구하고 부실 논란을 해소하지 못했던 제주도의 최상위 법정계획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안의 운명이 10일 결정된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당초 2일 상정 예정이던 제3차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동의안 처리와 관련해 최근 제주도가 보완계획을 제출함에 따라 상임위별 최종 의견을 수렴한 뒤 오는 10일 상정,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차 종합계획안은 2022년부터 2031년까지 10년 계획이다. 비전으로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스마트 사회, 제주를 제시했다.

투입예산은 1625억원이다. 재원은 국비 41209(26%), 도비 39792(25%), 민자 79024(49%)으로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핵심사업으로 영어교육도시, 제주자산신탁관리공사, 제주헬스케어타운, 중문관광단지 확충, 전기자동차 특구조성, 2첨단과학기술단지, 데이터센터 건립이 제시됐다. 도민사회에서 해묵은 논란거리였던 쇼핑아웃렛은 빠졌다.

앞서 진행된 심사에서는 1625억원에 달하는 투자계획과 관련, “2차 종합계획의 경우 계획 대비 실제 투자액은 3%에 불과했다3차 종합계획의 실현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구체적인 재원조달 방안 제시, 내년 지방선거를 통해 출범할 민선 8기 도정의 정책·공약 연계 문제 등이 지적되며 의결이 계속 보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자연보호 2021-12-06 16:00:43
시간을 두고 의견수렴하는건 좋은일입니다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스마트한사회 자연을 활용하고 보전할수있으면 합니다
특히 상임위별 최종의견수렴 신중하게 논쟁하고 처리되길 응원합니다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