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제주서 ‘007’ 같은 잠행 일정…4.3유족에 “적극 지원” 약속
이준석, 제주서 ‘007’ 같은 잠행 일정…4.3유족에 “적극 지원”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대표, 제주시 모처에서 오임종 4.3회장-허향진 도당 위원장과 오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세번째)가 2일 제주의 한 식당에서 제주도당 관계자, 4.3유족회 관계자들과 식사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세번째)가 2일 제주의 한 식당에서 제주도당 관계자, 4.3유족회 관계자들과 식사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

제주를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가 제주4.3유족들을 만나 당 차원에서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2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에 따르면 이날 이 대표는 허향진 도당 위원장과 오임종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등과 함께 오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오 회장은 4.3특별법 개정을 위해 앞으로 남아있는 국회 일정을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고, 이 대표도 흔쾌히 화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당에 따르면 이 대표는 "4.3특별법과 관련해 당이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유족회가 원하는 것들을 갖고 앞으로도 적극 도와드리겠다"고 밝혔다.

4.3특별법 개정안은 현재 국회 소관 상임위를 통과해 8일 법사위, 9일 본회의 의결을 앞두고 있다.

오찬 중에는 4.3과 관련된 이야기만 오갔을 뿐, 그외 정치적인 발언은 없었다는게 도당의 설명이다.

이 대표는 제주에서도 일정을 비밀에 부친 채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오찬 역시 취재진의 눈을 피하기 위해 007작전을 방불케 했다.

당초 오전 시간대 제주4.3평화공원에서 참배하는 일정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 일정이 언론에 노출됨에 따라 제주시내 모 카페에서 오 회장 등을 만나려던 계획을 선회했다.

그러나, 이 일정 역시 공개된 것에 부담을 느껴 약속 장소를 급히 변경해 제주시 노형동 모처에서 만남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오 회장과의 만남 조율도 한 시간 안에 이뤄졌고, 그 과정에서도 두 번이나 계획을 변경한 것이다.

한편, 이 대표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갈등으로 3일째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전날 부산과 전남 순천·여수 등을 찾은 직후 배편으로 제주에 입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2
데데장 2021-12-02 17:08:03
잠행이 너무 노출된거 아닌가요
119.***.***.130

한라산 2021-12-02 16:12:34
문씨의 하수인 김** 국가보훈처장은 4.3을 3.1운동에 맞먹는 사건이라고 얘기했다던데, 대단한 만진당이야.
125.***.***.26

한라산 2021-12-02 16:08:29
현직 국립대 총장도 아닌데 왠 중립? 초딩도 아니고 말하는 뽄새가 영
125.***.***.26

도민 2021-12-02 16:04:18
국립대학 출신 전임 총장은 중립을 지켜야 하는 거 아닌가?
정당활동 하려고 총장을 했는가?
4.3 피해의 아픔을 준 정당에 가입하다니....답답하다.
112.***.***.10

돌하르방 2021-12-02 16:01:44
쓸개에도 가 보고, 간에도 가보고하는 천하의 간신배들, 청정한 제주에 오지 말고 빨리 가세요
21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