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계적 일상회복 속 11월 제주 관광객 120만명 넘어
단계적 일상회복 속 11월 제주 관광객 120만명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계적 일상회복 영향으로 11월 제주를 찾은 관광객이 120만명을 넘어섰다. 연중 성수기가 현실화되면서 가을 관광객 수도 여름과 비교해 60만명 가까이 늘었다.

1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11월 한 달간 제주를 찾은 관광객은 120만7982명(잠정치)으로 10월 122만2094명에 이어 두 달 연속 100만명을 넘어섰다.

제주는 2020년 2월 첫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한 달에 100만명을 넘어서던 관광객이 그해 2월에는 62만8804명으로 절반 가까이 급감했다.

2019년 1528만명에 달한 연간 관광객도 2020년 1023만명으로 1년 사이 500만명이 사라졌다. 급기야 코로나19 제3차 대유행 여파로 올해 1월 관광객은 46만명까지 곤두박질쳤다.

2월부터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흐름이 다시 바뀌었다.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까지 더해지면서 가을에는 여름 성수기보다 더 많은 관광객이 몰렸다.

실제 월별 관광객 흐름을 보면 8월 97만4194명, 9월 87만2396명에서 10월 122만2094명, 11월 120만7982명으로 10~11월이 8~9월과 비교해 58만명이나 많았다.

연간 관광객도 지난해와 비교해 40일 가까이 앞서 1000만명을 넘어섰다. 11월30일 기준 누적 관광객도 1091만937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960만명과 비교해 130만명이나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도민 2021-12-02 16:11:44
미친것들 제주도 오지좀 말아라......관광업계 종사자들만 배불리고있구나..ㅠ.ㅠ
58.***.***.213

f.k.i 2021-12-02 11:41:39
여름휴가철에도 저 정도는 아니어신디 무신 추석지남서부턴 계속 비행기 운임 고공행진이라
주말마다 왕복 20만원, 평일도 15만원. 안전지대(?)는 화수저녁 2만원뿐.
추석부터 계속 극성수기ing,, 겐디 최소한 4월 중순까지 쭉 이어질듯 ㅠㅠ
203.***.***.41

2021-12-02 11:38:31
오미크론도 터진 상황에 제주는 어찌될지..... 막막하다
210.***.***.163

공항공사 제주도정 둘 다 직무유기 2021-12-02 00:47:03
도민 편의보다
렌터카 이익 우선.
도민 편의보다 관광객 편의가
더 우선.
제주공항 부지 넓혀서 터미널 늘리고 주차장 늘려 이용 편하게 할 수 있는데 제2공항 핑계로 절대 안한다.
그저 제주도민은 관광객 맞이 하는 종업원 취급.
도청이 나서서 도민들에게 영어 중국어 일본어 배워서 관광객들에게 웃으며 인사하고 친절하라고 강요했던게 엊그제 일이다.
그래서 제주도민은 어떤 대접받고 있나?
전국 소득 최하위.
가계부채증가율 1위
깅력범죄 발생율 1위
교통사고 사망사고 발생율 1위
제주도민은 쓰레기 똥물 처리나 하고 도민 세금으로 충당.
이게 누구를 위한 제주도냐?
223.***.***.74

지나가다 2021-12-01 23:49:23
오늘 절실히 느꼈다. 제주도는 제주도의 관문에서 부터 관광객과 장사치만 있지 도민은 없다. 주차에서부터 편의시설 직원들의 태도, 제주의 관문에서 제주도민에 대한 배려와 신경이 없다. 그러니 오는 관광객이 제주도민을 신경이나쓸까. 라스베이거스에서 일하는 청소용역들도 나비넥타이하라는데도 있고 이태리에서는 소매치기도 정장입고 친단다.
관광객이 도민을 보는 시각도 신경을 쓰는 정도도 제주공항에서 도민을 보는 태도와 수준을 보고 결정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같다. 이렇듯 제주도도 공항공사도 제주도 기업들도 제주도민은 눈꼽만치도 도민생각을 안한다고 생각하니 제주도는 그냥 사람살데가 아닌듯하다. 마치 동물원 우리에서 저멀찍이 표끊고 들어오는 관람객과 먹이들고 웃으며 걸어오는 사육사, 껌팔이 삐애로를 보는듯 하다.
18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