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들 글쓰기 습관 어렵죠? 관심과 흥미 갖게 해야”
“자녀들 글쓰기 습관 어렵죠? 관심과 흥미 갖게 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모아카데미] 김신숙 시인과 함께하는 '제주책 자파리 - 열두 살 해녀'

 

동시집 [열두 살 해녀]를 쓴 김신숙 시인은 자녀들에게 짧은 동시를 쓰는 습관을 들이는 게 좋다고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주최하고 [제주의소리]가 주관하는 ‘2021 부모아카데미’가 30일 오후 1시30분부터 서귀포 아시아CGI애니메이션센터 애니카페에서 '김신숙 시인과 함께하는 제주책 자파리 열두 살 해녀'로 진행됐다.

김신숙 시인은 우도 출신인 자신의 어머니가 12살부터 물질을 한 것을 듣고, 구술채록한 후 [열두 살 해녀]라는 동시집을 냈다.

김신숙 시인이 30일 오후 1시30분 서귀포 아시아CGI애니메이션센터 애니카페에서 부모아카데미 강연을 펼치고 있다.
김신숙 시인이 30일 오후 1시30분 서귀포 아시아CGI애니메이션센터 애니카페에서 부모아카데미 강연을 펼치고 있다.

김 시인은 지난해까지 논술교육 등 소위 '사교육'을 했었지만 올해부터는 이를 아예 끊고, 폭낭작은도서관과 시 전문서점 시옷서점 운영, 그리고 독서강사에 전념하고 있다.

최근에는 제주 작가들이 제주에 있는 출판사를 통해 출간하는 '제주책 자파리' 운동을 펼치고 있기도 하다.

이날 김 시인은 "20년 정도 입시 논술과 방문교사로 활동하다 올해부터는 폭낭작은도서관과 시옷서점을 운영하고 있다"며 "입시나 사교육 시장에서 공적인 곳으로 활동 공간을 이동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 시인은 "요즘 초등학교 아이들에게 글쓰기 강좌를 나가는 데 글을 쓰기 싫어하는 아이들에게 어떻게 글을 쓰게 할 수 있고, 흥미를 북돋게 하는지 고민하고 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아이들에게 관심과 흥미, 재미를 느끼게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신숙 시인이 30일 오후 1시30분 서귀포 아시아CGI애니메이션센터 애니카페에서 부모아카데미 강연을 펼치고 있다.
김신숙 시인이 30일 오후 1시30분 서귀포 아시아CGI애니메이션센터 애니카페에서 부모아카데미 강연을 펼치고 있다.

김 시인은 "소설가 김훈 작가는 '칼의 노래'란 작품에서 단어 10개를 놓고 소설을 완성했다"며 "시집을 펼쳐서 보면 10개의 행 중에 수많은 고유어와 낯선 단어들이 나온다"고 말했다.

김 시인은 "시 속에는 글자의 기운이 가장 잘 들어가 있다. 동시를 많이 읽으면 글자의 기운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다"며 "또한 어휘력이 풍부해지고 점점 더 커진다"고 말했다.

'어린이들이 싫어하고, 어른들이 좋아하는 척 하는 책.책.책'이라는 초등학생의 한줄 동시 '책'을 소개하기도 했다.

김 시인은 "아이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것이 생기면 관심을 갖고 거기에 집중하게 된다"며 "운동이나 독서도 마찬가지다. 먼저 관심을 갖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신숙 시인이 30일 오후 1시30분 서귀포 아시아CGI애니메이션센터 애니카페에서 부모아카데미 강연을 펼치고 있다.
김신숙 시인이 30일 오후 1시30분 서귀포 아시아CGI애니메이션센터 애니카페에서 부모아카데미 강연을 펼치고 있다.

김 시인은 "아이들에게 글을 쓰게 만들려면 먼저 '비'나 '눈', '책' 등 한글자를 내어주고, 생각나는데 한번 써보라고 해보는 것도 하나의 팁"이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끝으로 김 시인은 "자기가 살고 있는 곳을 먼저 알아야 한다"며 "신토불이란 말이 있듯이 제주사람이 제주에서 출판한 책을 읽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2021 부모아카데미는 김신숙  시인 강연을 마지막으로 올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