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대륙 찬 고기압 확장…출근길 제주 비바람 주의
[날씨] 대륙 찬 고기압 확장…출근길 제주 비바람 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0일 제주 주변 기압계 모식도 / 제주지방기상청 ⓒ제주의소리
오는 30일 제주 주변 기압계 모식도 / 제주지방기상청 ⓒ제주의소리

중국 산둥반도에서 동북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제주에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30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려 출근길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아침 출근 시간대 비가 내리는 곳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가시거리가 1km 미만으로 짧은 곳이 있어 교통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예상 강수량은 오는 30일부터 12월1일까지 20~60mm다. 

30일 오후부터 고도 약 5km 상공에서 영하 30도 이하의 매우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내려오겠다. 

지상에서 대륙의 찬 성질의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폭으로 떨어져 해안가나 중산간 지역에는 진눈깨비가 내릴 수 있다. 

산간에도 눈이 내리면서 쌓이는 곳이 있겠으며, 예상 적설량은 오는 30일부터 12월1일까지 제주 산간에 2~7cm다. 

기상청은 찬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서해상에서 해수온도와 기온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가 제주로 유입돼 발달, 산간에 많은 눈이 내려 대설특보 발효도 예상하고 있다.

기온도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 

오늘(29일)보다 6~9도 정도 기온이 떨어져 오는 12월1일 제주 낮 기온이 10도 안팎에 머물러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추운 날씨 등으로 중산간 도로가 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오는 30일 오전부터 시속 35~60km에 바람이 불고, 순간풍속이 시속 70km에 이르러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