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주영화제.
사진=제주영화제.

올해로 17회를 맞는 제주영화제(이사장 권범)가 11월 28일부터 12월 26일까지 열린다.

올해 제주영화제 개막작은 이영아 감독의 ‘낮과 달(The Cave, 2021)’이다. 주연은 유다인·조은지·하경·정영섭이다. 28일 오후 2시 제주아트센터에서 개막식과 함께 상영한다. 상영 후 이영아 감독과 유다인·하경 배우는 관객과 대화 시간도 가진다. 

제주영화제 권범 이사장은 “이영아 감독이 연출한 '낮과 달'은 사랑하는 사람의 급작스런 상실 앞에 살아남은 사람들을 진심으로 위무하는 과정을 담았다. 이런 시도가 돋보여 개막작에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제주영화제.
올해 제주영화제 개막작 '낮과 달'의 한 장면. 사진=제주영화제.

이번 제주영화제 트멍 경쟁작은 총 4편이다. ▲메이·제주·데이(감독 강희진, 2021) ▲바다의 양식(고이든, 2021) ▲쓸모 없는 녀석(김중회, 2021) ▲저는 잘 있어요(문재웅, 2021) 등이다. 트멍 초청작은 김성은 감독의 ‘섬이 없는 지도’(2021)가 선정됐다.

폐막작은 영국 감독 마틴 로버트슨의 ‘파도 위의 소년(RIDE THE WAVE, 2021)’이 선정됐다.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냉수 파도 중 하나인 아일랜드 멀러모어를 정복하려는 14세 스코틀랜드 서퍼 '벤 라그르'의 이야기를 그린 다큐멘터리 작품이다.

이 밖에 상영작 정보는 제주영화제 공식 누리집( http://www.jejuff.kr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주영화제.
올해 제주영화제 폐막작 '파도 위의 소년'의 한 장면. 사진=제주영화제.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