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성인권연대 부설 해냄, ‘재난과 성매매’ 토크 진행
제주여성인권연대 부설 해냄, ‘재난과 성매매’ 토크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제주여성인권연대 부설 제주현장상담센터 해냄(이하 해냄)은 2021년 여성폭력예방·방지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25일 ‘재난과 성매매, 현장이 말하다’ 주제 토크를 진행한다.

해냄은 안전·생계·낙인이라는 삼중고를 겪고 있는 성 산업 현장에 있는 여성들을 만나, 코로나 19 이전과 이후, 현장의 변화가 그들의 삶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심층인터뷰를 진행해 실태를 파악했다.

이를 바탕으로 25일 오후 3시 국가인권위원회 제주출장소 인권교육센터에서 심층인터뷰 결과와 대안 모색을 다룬 주제 토크를 개최한다.

행사는 1부 주제 발제 △코로나19와 유흥접객원 그리고 '일' △제주, 현장을 말하다-코로나19와 여성의 삶과 현장의 변화 △광주, 현장을 말하다-코로나19 상황에서의 현장 지원과 2부 주제 토크로 진행된다.

한편, 해냄은 2004년 8월부터 소외받는 성매매 피해 여성들의 인권 보호를 위해 상담, 지원 등 다양한 성매매 예방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