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화지구-쓰레기침출수 처리 계획 철회 가닥...상하수도본부-월정리 추가 협의 돌입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어촌계 해녀들이 18일 아침 제주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20일로 예정된 동부하수처리장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어촌계 해녀들이 18일 아침 제주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20일로 예정된 동부하수처리장 공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도가 당초 오늘(20일) 예정했던 제주동부하수처리장 증설 공사를 결국 연기하기로 했다.

20일 제주도 상하수도본부에 따르면 제주동부하수처리장 증설 공사에 대한 월정리 주민들의 민원을 고려해 착공을 늦추고 추가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에 위치한 동부하수처리장은 조천읍과 구좌읍 주민 4만1000여명의 하수처리를 담당하고 있다.

2007년 7월 하루 처리량 6000t 규모로 문을 열었었다. 이후 인구와 관광객 증가로 7년만인 2014년 8월 처리 규모를 2배인 1만2000t으로 늘렸다. 이마저 현재는 한계치에 도달했다.

더욱이 잇따른 택지조성과 개발사업, 대형 건축물 신축으로 제주시 동지역 하수처리가 포화 상태에 놓이자, 삼화지구 하수를 동부하수처리장으로 보내는 방안이 추진됐다.

제주도 하수도 정비 기본계획에 이 같은 내용을 포함시키고 2017년 9월부터 동부하수처리장의 하루 처리량을 2만4000t으로 다시 2배 늘리는 공사를 추진했다.

삼화지구와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침출수를 하수관을 통해 동부하수처리장에서 처리하는 계획이 알려지자, 월정리 주민들과 어촌계 해녀들은 강하게 반발했다.

월정리 어촌계 해녀들은 제주도가 20일 공사 추진 계획을 밝히자, 18일 도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사업 중단을 촉구하기도 했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마을 대표단과 면담을 열어 민원을 일부 수용하는 방안으로 이야기를 하고 있다. 협의를 위해 오늘 예정된 공사를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