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장난 말라” 호통 ‘제주뉴딜 프런티어센터’ 실체는?
“말장난 말라” 호통 ‘제주뉴딜 프런티어센터’ 실체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감] 김용범 의원 “구성원, 사무내용 제주뉴딜과 엇박자…인건비 확보 의심”
농수축경제위원회 김용범 의원(정방·중앙·천지동, 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농수축경제위원회 김용범 의원(정방·중앙·천지동, 더불어민주당). ⓒ제주의소리

제주연구원에 공기관 위탁사업비로 운영되는 제주뉴딜 프런티어센터가 단지 인건비 예산을 따내기 위한 유령 조직일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 김용범 의원(정방·중앙·천지동, 더불어민주당)14일 제주도 미래전략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제주뉴딜 프런티어센터 역할과 운영상 문제점을 강도 높게 지적했다.

제주도는 지난 12제주형 뉴딜 2.0’ 추진계획을 밝혔다.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휴면뉴딜 3대 축을 중심으로, ‘지역균형 뉴딜이 뒷받침하는 3+1 체계로 확대 개편됐다.

김용범 의원은 제주형 뉴딜 2.0 추진계획에 실체가 불분명한 사업이 있어서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뉴딜 프런티어센터를 도마에 올렸다.

김 의원은 내용을 보면 운영은 제주연구원에 공기관등에 대한 위탁사업비로 운영되는 것으로 되어 있다. 그런데 연구원 홈페이지 조직도에는 구성원이 1명으로 되어 있고, 사무내용은 제주뉴딜과 전혀 다른 내용으로 기재되어 있다. 도대체 정체가 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윤형석 미래전략국장은 당초 예산 1억원으로 계획했던 것이 의회에서 5000만원으로 삭감됐는데, 제주형 뉴딜 전반에 대한 연구를 위해 필요한 사업이다라며 홈페이지 관련 내용은 바로 수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말장난하지 말라. 기존 직원 2명은 어디에 갔느냐처음 1억원을 요구할 때 내역을 보면 인건비가 7000만원이었고, 회의비 1500만원, 여비 600만원 등이었다. 이것으로 뭘 한다는 것이냐. 애초부터 실체 없이 인건비 확보만을 위한 것 아니었느냐라고 추궁했다.

그러면서 전문가 의견 등을 도청부서에서도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얼마든지 수렴할 수 있다. 굳이 제주연구원에 공기관 대행사업으로 인건비를 투입할 필요가 없다며 제주뉴딜 프런티어센터 성격과 운영실적에 대한 별도보고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