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받아요” 제주 노래방-PC방 재난지원금 미신청 속출
“안받아요” 제주 노래방-PC방 재난지원금 미신청 속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형 5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 696억원...일부 업소 매출 증빙 등 사유로 신청 꺼려

제주도가 코로나19 국민상생지원금과 별도로 700억원에 달하는 제주형 5차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편성했지만 정작 특정 업종에서 미신청 업소가 속출하고 있다.

14일 제주도에 따르면 9월9일부터 프리랜서 등 개인 9만여명과 코로나19 행정조치로 피해를 입은 업체 3만4000여 곳을 대상으로 제주형 제5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시작했다.

전체 지원대상 중 유흥시설은 1357곳이다. 제주도는 이중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 조치된 업소 18곳은 지원대상에서 제외했다.

현재까지 지원금을 신청한 업소는 82.4%인 1118곳이다. 법인이거나 공동대표인 업소의 경우 향후 도청을 직접 방문해 신청을 해야 한다. 

노래연습장(노래방)과 피시방(PC방)은 미신청 비율이 더 높다. 제주도에 등록된 지원 대상은 노래방 319곳과 PC방 288곳 등 모두 607곳이다.

이중 실내 음식물 섭취나 제한 시간 초과 등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노래방 34곳, PC방 6곳 등 40곳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다. 애초 지원금은 노래방 100만원, PC방 50만원씩이다.

위반업소를 제외한 노래방 및 PC방 567곳 중 현재까지 신청 업소는 54%, 307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46%는 기한이 보름 앞으로 다가왔지만 지금껏 신청을 꺼리고 있다.

제주도는 재난지원금 신청과정에서 공통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과세표준증명서와 수입금액증명서, 신용카드 매출내역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성인PC방의 경우 제주도에 영업등록은 됐지만 세무서에 사업자신고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매출 증빙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유흥시설은 법인이나 동업자 형식으로 등기가 이뤄진 경우 위임장과 재직증명서 등이 필요해 일부 사업자들이 신청에 선뜻 나서지 못하는 처지다.

제주도는 담당 부서별로 업체별 지원금 신청을 독려하고 사무실 방문 신청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29일까지 신청이 없으면 편성된 예산은 불용액으로 처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
포그니 2021-10-16 09:23:04
영업등록은 되어있지만 세무서에 사업자등록은 않은
업체들이 있다니 이게 무슨말이냐구?
지금까지 탈세를 하고 있는 유흥업체가 많다는 얘긴데
사업자등록하고 사업하는 사람들은 뭔지? 바보인가
시청이나 세무서는 자동적으로 납세하는 사업자들만
세금받고 있다는 말이라면?
106.***.***.168

도민 2021-10-16 08:48:49
둘다 현금 이용이 많은 곳이네, 무인 결재기로 카드 도입하기 시작한지 그리 오래 안되서 증빙서류로는 오히려 수입 늘어날 수도 있을듯
112.***.***.241

호반구 2021-10-15 11:59:32
매출증빙하게하면 이제까지 탈세한것도 드러날텐데 신청안하는게 나을듯
118.***.***.50

2021-10-15 09:41:44
불용액이 아니라 못받는 다른 업종에 줘야하는거 아님?
211.***.***.102

잘햄수다 2021-10-14 19:19:18
희망회복자금 확인지급이 10월말까지
이의신청이 11월 시작인데
제주형 5차는 10월 말까지 하면 안되죠
올해말까진 열어놔야죠
6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