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와 전남, 4.3-여·순사건으로 '평화-인권' 교차 현장교육
제주와 전남, 4.3-여·순사건으로 '평화-인권' 교차 현장교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교육청은 올해 제73주년 4‧3에 맞춰 제주에서 진행됐던 ‘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및 교류’가 이번에는 ‘제73주년 여순10‧19’를 맞는 여수‧순천 지역에서 이어진다고 14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17일부터 19일까지 3일 동안 여수‧순천 일원에서 '여수‧순천10‧19와 함께하는 제주4‧3 평화 공감 현장체험'을 진행한다. 

행사는 ‘제주4‧3-여순10‧19 평화‧인권교육 업무협약’에 따라 열리는 것이다. 올해 4‧3 당시에는 전남교육청과 전남도의회, 여순항쟁 연합 유족회, 여수‧순천 지역 학생과 교사들이 제주를 방문, 제주 학생‧교사들과 공동 수업을 진행하고 4‧3유적지 등을 방문했다. 

상호 교류를 통한 평화인권교육의 전국화를 위해 ‘제73주년 여순10‧19’에는 제주에서 여순 지역을 방문해 공동 교육과 현장 체험을 이어간다. 

도교육청은 이석문 교육감과 강영철 제주시교육장, 김용관 민주시민교육과장 등이 방문한다. 4‧3단체에서는 송승문 전 제주4‧3유족회장과 유족‧유족회 관계자, 김창후 전 제주4‧3연구소장 등이 함께한다. 

4‧3 당시 여수‧순천 학생들과 공동수업을 받았던 한림여중 임재린 교장과 이현주 교사, 학생들이 이번에는 여수‧순천에서 학생‧교사들을 만난다. 

방문단은 17일 오후 여수 예울마루에서 열리는 '공연으로 만나는 여수‧순천10‧19', '미술로 만나는 여수‧순천10‧19'에 참석한다. 

다음날인 18일 오전 9시부터는 순천대학교, 만성리형제묘, 14연대 주둔지, 마래터널, 항쟁탑, 진남관 등 여순10‧19 유적지에서 <평화‧인권교육 현장 체험>을 한다. 이어 같은 날 오후 7시 라마다플라자바이윈덤 여수에서 열리는 <평화‧인권교육 공감 한마당>에 참석해 학생활동 사례 발표, 평화인권 수업 사례 나눔 등을 진행한다. 

마지막날인 19일 오전에는 CGV여수웅천점에서 여순10‧19를 소재로 한 영화 <동백>을 관람한다. 이와 함께 가능 여부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 여수 이순신 광장에서 엄수되는 <여수‧순천 10‧19 위령제>에 참석할 예정이다.

홍일심 제주도교육청 장학사는 “공동 교육과 교류가 진행되는 사이 ‘여순사건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는 뜻 깊은 결실이 있었다”며 “더 커진 희망을 안고 제주와 전남이 충실히 협력‧연대하며 평화와 인권, 상생의 동백꽃을 활짝 피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