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부활 30년 발자취’ 발간, 4~11대 이슈는?
‘제주도의회 부활 30년 발자취’ 발간, 4~11대 이슈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남수 의장, “과거 정리 통해 새로운 출발 다지는 기회 삼겠다” 다짐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기념해 제주도의회 부활 30년 발자취를 발간했다.

제주도의회 부활 30년 발자취320면에 걸쳐 각 대별 도의회 당시 상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글과 사진, 도표 등으로 이뤄졌다. 좌남수 의장 발간사를 필두로 도의회 연혁과 4개 파트로 구성됐다.

연혁은 제주도의회의 변천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표로 구성했으며, 각 대별 원구성 현황과 역대 의장, 의정슬로건을 실었다.

파트은 각 대별 도의회의 의정활동 상황과 주요 이슈, 파트는 통계로 보는 부활 30, 파트은 각 대별 특수시책, 파트는 부록이다.

파트은 지방자치 실시와 지방자치 부활, 특별자치 등 3기로 구분해 초대 의회부터 11대에 이르기까지의 정치상황과 지방선거, 의장 및 부의장, 상임위원장 선거 등 원구성 현황과 특별위원회 활동을 간략하게 기술하고 있다.

이어 각 의회가 활동하던 당시의 주요 이슈를 정리해 시대상을 조명할 수 있도록 이해를 돕고 있다

삼다수 개발 시동(4), 감귤생산조정제 실시(5), 민의의 전당, 유린당하다(6), 전국 최초 친환경 우리농산물 학교급식 조례제정(7), 역사적인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출범(8), 한국공항 지하수 증산 불허(9), -도의회 예산전쟁(10), 의회혁신 1~4(11) 등이다.

파트는 통계로 보는 부활 30년을 주제로 사무처의 변화와 전체 의안 처리상황, 조례와 예산·결산·기금, 재의안, 동의안, 건의·결의안, 청원 등의 처리 결과를 도표로 비교 분석해 알기 쉽게 정리했다.

파트은 각 대별 특수시책을 다뤘다.

제주도의회의 4.3활동 발자취와 각종 재난에 따른 도의회의 대응, 강정해군기지 문제, 정책박람회 개최, 30년 만에 의장 단상 낮춘 제주도의회 등이다.

파트는 부록으로 한눈에 보는 제주도의회 의원을 소제목으로 역대 도의회 의장과 부의장, 역대 도의회 의원 명단, 역대 도의회 의원들의 사진을 수록했다.

좌남수 의장은 발간사에서 하나의 제도가 만들어지고 정착되기 위해서는 30, 한 세대가 걸린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의 지방의회도 부활 30년을 맞아 지방자치법 전면개정과 함께 또 다른 도약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이에 우리 도의회는 지난 30년 동안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또 기록으로 정리하고, 다시 새로운 각오로 50, 100년 후의 제주특별자치도의회를 향해 힘차게 출발하고자 한다며 책자 발간 의의를 밝혔다.

좌남수 의장은 또 이제 지방자치는 32년 만의 지방자치법 전면개정을 통해 새로운 도약의 시대를 맞고 있다. 이로 인해 제주특별법 전면개정이라는 과제도 부여받았다선배 의원님들이 그래왔듯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에 제주발전과 도민복리 증진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