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앞 ‘자세 낮춘’ 국힘 후보들, 9년 심판론 끊을까?
제주4.3 앞 ‘자세 낮춘’ 국힘 후보들, 9년 심판론 끊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회, 후보 4명 일제히 ‘동백 배지’ 달고 나와...4.3해결 전향적 입장 피력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본경선에 진출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가나다순) 후보가 13일 오후 5시30분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제주합동토론회에 제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본경선에 진출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가나다순) 후보가 13일 오후 5시30분 KBS제주방송총국에서 열린 제주합동토론회에 제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를 찾은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이 일제히 ‘동백 배지’를 달고 나와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 필요성을 한목소리로 역설했다.

13일 국민의힘은 제주KBS·제주MBC·JIBS 등 제주지역 지상파 방송3사가 공동주관한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제주합동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합동토론회에 참석한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후보(가나다 순)는 모두 4.3에 대한 전향적인 입장을 표명하며 보수 정권 아래에서 온 몸으로 설움을 느껴 온 4.3희생자 유족들에게 일말의 위로를 안겼다.

지난 2008년 이후 9년에 걸친 보수정권에서 제주4.3은 갖가지 수모를 겪어왔다. 이명박 전 대통령 정권 5년 중 끊임없이 4.3특별법 개악이 시도됐고, 결국 4.3진상조사단이 사라지기도 했다.

국가 원수의 4.3위령제 참석도 이뤄지지 않았다. 국가추념일 지정 등 4.3진상조사위가 제시했던 후속과제 실천도 표류했고, 4.3평화공원 3단계 사업비도 5년간 집행되지 못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집권 시기는 MB정권 보다는 나았다는 일부의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2014년 4.3이 국가추념일로 지정됐고, 4.3평화공원 3단계 사업 예산도 집행됐다.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임기 중 한 차례도 추념식에 참석하지 않았고, 정부는 4.3희생자 재심사를 노골적으로 요구했다. 4.3평화재단 국고지원 확대 공약도 결국 이뤄지지 않았다.

이 기간 중 극우세력들의 끊임없는 4.3폄훼가 이뤄지기도 했다. 4.3특별법과 진상조사보고서, 국가원수의 공식 사과 등에 대해 좌파 정권 동안 이뤄진 것이라며 부정하는 언행을 서슴지 않았다.

결국 모두 패소했음에도 4.3희생자 결정 취소 등의 헌법소원과 행정소송, 국가를 상대로 한 민사소송도 꾸준히 제기했다.

보수정권이 '4.3흔들기'를 방조했거나, 사실상 조장했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들기에 충분했다.

반면, 문재인 정권에 접어들며 간절한 숙원이었던 4.3특별법이 개정되고, 국가 폭력에 대한 배보상 책임이 분명해지면서 4.3의 해원은 속도감있게 추진됐다. 현직 대통령이 임기 중 세 차례나 4.3추념식에 직접 참석하고, 군경 최고 책임자 역시 4.3영령 앞에 고개를 숙인 것은 대표적인 장면이었다. 

이전 정부와 워낙 대비되는 행보를 보이다보니 도민사회 내부에는 여전히 보수야당에 대한 뿌리 깊은 불신이 남아있다.

이 같은 지역사회의 곱지 않은 시선을 의식한 듯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각 후보들은 제주4.3을 지역의 가장 핵심적인 현안으로 접근했다.

지난 7년간 제주도지사를 지내며 4.3특별법 개정 등에 힘을 쏟아온 원희룡 후보는 주요 공약으로도 △4.3희생자 및 유족 배보상 해결 △명예회복 및 유해발굴 적극 추진 △도민이 납득할 만한 국가적 책임 완수 등을 제시했다.

홍준표 후보도 "지난 1991년 검사 시절 제주도에 내려왔을 당시 고창훈 교수와 4.3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4.3사건을 왜 해원을 하지 않느냐, 그 분들의 원한을 풀어드려야 하지 않느냐'는 이야기였다. 1998년도 국회에서 당시 추미애 의원이 4.3특별법을 발의한 일이 있는데, 그때도 저는 해결되는게 맞다고 생각해 찬성한 바 있다"고 4.3에 얽힌 과거의 연을 언급했다.

홍 후보는 "4.3의 본질은 제주양민 학살"이라고 규정하며 "다만 4.3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난감한게 그 날은 김달삼 남로당 주모자들이 경찰서를 습격한 날이다. 제가 대통령이 되면 제주도민의 의견을 물어 4.3의 정확한 본질을 찾아, 양민학살이 이뤄진 7월쯤 시기를 기해 날을 정해야 하지 않느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는 "제가 대통령이 되면 4.3에 대해 완벽한 배상 보상 진상규명 명예회복 반드시 이뤄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고, 한 발 더 나아가 "이제 4.3에도 정명(定名), 바른 이름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대통령이 되면 도민들의 뜻을 물어 4.3의 이름을 찾아드리겠다"고 약속했다.

토론 과정에서도 각 후보들은 4.3의 해결에 대해 적극적인 의지를 표했다.

원희룡 후보는 "4.3은 지금도 이념의 대결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일부 이념적인 단체들에서는 4.3희생자들에 대한 색깔론이나 이념적인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막상 여기에 대해 국민의힘이 이런 문제를 자꾸 제기하다보니 도민들의 불신이 있다"며 "국민의힘이 이번 기회에 4.3희생자에 대한 예우와 이념적인 공세에 대한 완전한 단절을 약속할 수 있겠냐"라고 각 후보들에게 물었다.

먼저 답변을 한 유승민 후보는 "제가 정명을 하자고 한 이유도 무장대가 경찰서를 습격한 부분을 빼고, 양민이 희생당한 것을 치유하는 쪽으로 정명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후보는 "지난번 4.3평화공원 방문했을 때 '대통령이 되면 4.3기념식에 참석하겠다'고 도민들에게 약속을 했다. 적어도 우리 보수정당의 대통령들이 4.3추념식에 참석한 예는 없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단언했다.

윤석열 후보는 "4.3은 그날 하루가 아니고, 1947년 3월 1일부터 1954년 초까지의 전체 과정이다. 정부가 수립된 이후에도 벌어진 것"이라고 설명하며 "자유민주주의에서 어떠한 이유든지 간에 양민 학살이라고 하는 반인권적 행위를 정부가 저질렀다고 하면 거기에 대해 명확하게 진상을 밝히고 넘어가야 한다. 그렇지 않고는 자유민주주의 국가라고 하기 어렵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5
용담 토박이 2021-10-14 22:25:25
서울시장 여론조사 단일 후보 확정 국민의 힘 정상탈환
부산시장 국민의 힘 정산 탈환
내년 대통령선거 정권 바뀔가능성 높음
변함없이 성산 2공항 추진 5년도 기다렸는데 1년만 기다립시다.
희망이 보입니다. 절망하지말고 찬성단체 화이팅
49.***.***.202

용담 토박이 2021-10-14 22:21:51
14***188, 110***137 공항 반대 또라이 놈 또 한명 출몰 연초부터 미친 개잡소리하고있네
49.***.***.202

용담 토박이 2021-10-14 22:19:17
오영훈 도지사감 개뿔
어쩌다 학생회장 한 걸 갔고 시의원 나왕 재수 좋게 한 번 대난 촐랑되영 국회의원 됬지. 시의원감
국책 사업 6조를 지역경제 살릴 기회를 나몰라라 하는데 시의원감 이지
자연재해피해를 걱정하는 머리면 제주 전체를 위해서 일하는 모습 보여 보라
이낙연 똘마니 역할 창피도 안행
49.***.***.202

용담 토박이 2021-10-14 22:17:57
2공항인접지역 성산읍 여론조사 엠브레인퍼블릭 조사에서는 ‘찬성’ 의견이 65.6%로, ‘반대’ 33.0%보다 32.6%p 높았다.
한국갤럽 조사에서도 ‘찬성’ 의견이 월등히 높았다. 찬성 64.9%로 반대 31.4%와는 33.5%p 격차가 났다. 이건 아예 무시하고 공항하고 무관한 서쪽인간들하고 아무런 연관성도 없는 여론조사 가지고 미주알 고주알 하며 김치국물 마시지 말고 기다려라 멘붕이 올 것이다. 공항부지 인접지역여론조사가 더 중요하지 공항하고 무관한 서쪽 투기꾼들에 발악하는 여론조사는 아무런 의미가 없고 참고용일뿐
제주를 망조들게 만드는 박찬식, 문상빈, 강원보, 김성관 서쪽투기꾼들에 똘마니들 14 188, 118 175 맛이 간 놈. 며칠 안남았다. 원희룡지사 머리가 어떤 머린지.
49.***.***.202

용담 토박이 2021-10-14 22:16:57
서울시장 여론조사 단일 후보 확정 국민의 힘 정상탈환
부산시장 국민의 힘 정산 탈환
내년 대통령선거 정권 바뀔가능성 높음
변함없이 성산 2공항 추진 5년도 기다렸는데 1년만 기다립시다.
희망이 보입니다. 절망하지말고 찬성단체 화이팅
49.***.***.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