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9개 농민 단체 총궐기 예고 “농정 틀 뒤집어야”
제주 9개 농민 단체 총궐기 예고 “농정 틀 뒤집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농민들이 오는 11월17일 전국농민총궐기 참여를 예고했다. 

(사)전국농업기술자제주도연합회, (사)제주친환경농업협회, 전국여성농민회제주도연합, 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 (사)제주도품목별생산자연합회, (사)제주월동무생산자연합회, (사)제주당근생산자연합회, (사)제주양배추생산자연합회, (사)제주마늘생산자협회 등 제주 9개 농민단체는 오는 11월8일 제주농민대회와 전국농민총궐기 출정식을 갖겠다고 13일 밝혔다.  

9개 농민단체는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제주 농민들은 전국 1위 농가부채를 떠안아 살고 있다. 농민들이 먹여살리는 것은 가족만이 아니고 지역과 사회도 포함된다. 정부와 국민이 나서 농민을 지켜줘야 한다. 농지가 부동산 투기로 사라지고 있으며, 농민이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국가와 국민이 농지를 지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농산물을 국가와 지자체가 공공수급 해줘야 한다. 농산물 가격 결정에 농민이 참여하게끔 국가와 사회가 보장해줘야 한다.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위협하는 수입 농산물을 막아야 한다. 경매제만 운영되는 공영도매시장 개혁이 필요하고, 제주형 공익시장도매인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9개 농민 단체는 “이런 농업 구조를 바꾸기 위해 4년 전 추운 겨울 촛불을 들었지만, 촛불정부에 대한 배신감과 분노를 표출하지 않을 수 없다. 코로나19로 인한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농민은 배제됐고, 홍수와 한파 등에도 정부는 모르쇠다. 이런 현실을 바꾸지 않고 누가 기후위기, 식량위기 시대에 농사를 짓겠나”라고 토로했다. 

이들은 “농민총궐기를 통해 농정의 틀을 뒤집는 투쟁을 시작할 것”이라며 “농민은 코로나 감염 걱정이 아니라 빚더미에 짓눌리고 있다. 식량주권을 실현하고 농지를 농민에게 되돌려줘야 한다”며 12대 요구안을 대선 후보들에게 제시했다. 

12대 요구는 ▲실경작 농민을 위한 농지법 개정 ▲해상물류비지원 및 1차산업 물류 개선 ▲농촌인력 대책 마련 ▲농가부채 해소 ▲김치자급률법제화 ▲제주형 공익시장도매인제 도입 ▲제주형 경관보전직불제 확대 도입 ▲영성농민 지위와 권리보장, 성평등 농업정책 ▲국가책임 재해보상법 제정 ▲친환경농업 확대 육성과 친환경직불제 전면 개편 ▲조합원 복지와 농산물 유통 책임지는 농협으로의 개혁이다. 

제주 농민들은 오는 11월 8일 제주농민대회와 전국농민총궐기 출정식을 가진 뒤 오는 11월17일 전국 농민들과 전국농민총궐기를 갖는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당연하지 2021-10-13 22:52:40
농사가 안되면 정부와 지자체가 책임져야지.
단체로 도청점거하고 농성하자.
218.***.***.128

제주도는 제주도 2021-10-13 21:24:33
일반 자영업자나 소상공인에게 농어업인에게 지원해주는 것만큼 해준다면 망할 사람이 아무도 없다. 농업용 지하수를 거의 공짜라할만큼 쓰고 있고 각종 지원을 무수히 받고 있다. 농사가 안된다고 지원받겠다고? 그러면 장사안된다고 지원받아야 하나? 월급이 적다고 나라에 청구해야 하나? 집이 없으니 집달라고 해야 하나?
이제는 스스로 일어 나십시오. 지금껏 ‘농자천하지대본(農者天下之大本)’ 으로 벌었으면 되었다. 소비자는 밭에서 100원의 농산물을 마트에서 1000원에 사먹고 있다. 스스로 유통구조를 바꾸고 소비자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기를 바란다. 밭에서 200원에 팔고 소비자는 300원에 사먹는 날을 만들어 보기를.....
49.***.***.214

미친 망국 촛불 2021-10-13 19:00:39
농민단체가 촛불을 들었디니 자업자득이다 총궐기할 명분도 자격도 없는 놈들이네 그래서 달창이가 이렇게 정치를 하니 전국민 고생이다
223.***.***.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