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32만명 제주관광...10월 말까지 행렬 ‘방역 촉각’
황금연휴 32만명 제주관광...10월 말까지 행렬 ‘방역 촉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글날 연휴인 9일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한림공원에 관광객들이 가을 정취를 느끼고 있다. ⓒ제주의소리
한글날 연휴인 9일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한림공원에 관광객들이 가을 정취를 느끼고 있다. ⓒ제주의소리

개천절에 이어 한글날 연휴까지 예상보다 많은 관광객이 제주를 찾으면서 방역부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2일 제주도와 관광협회에 따르면 개천절 연휴(1~4일) 15만5985명에 이어 한글날 연휴(8~11일)에는 이보다 많은 16만5267명이 제주 관광에 나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당초 관광협회는 항공기 예약 등을 토대로 한글날 연휴 나흘간 15만8000여명이 제주를 방문할 것으로 예측했다. 반면 실제 관광객은 이보다 7000명 이상 많았다.

8일 4만3587명을 시작으로 9일 4만7325명, 10일 3만6965명, 11일 3만7390명 등 하루 평균 4만1316명이 제주 여행에 나섰다.

앞선 개천절 연휴에도 14만9000명의 방문을 점쳤지만 실제 관광객은 15만5985명으로 예상치를 훨씬 웃돌았다. 8일에 걸친 징검다리 연휴 전체 관광객은 32만1252명에 달한다.

대체공휴일로 이어진 연휴로 이달 누적 관광객은 벌써 41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4만명과 비교해 7만명 가량 많은 수치다.

이 같은 속도면 10월 관광객이 7월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10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8월에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 여파로 98만6453명, 9월에는 90만8180명(잠정치)에 머물렀다.

제주에서는 25만명이 다녀간 추석 연휴 이후 우려했던 지역 내 대규모 확산이 발생하지는 않았다. 다만 개천절과 한글날 연휴 32만명의 입도 행렬로 추가 확산 우려는 여전하다.

제주도는 10월 말까지 관광객 입도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공항과 항만의 방역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김영란법 2021-10-12 19:59:00
놀랍습니다. 이제명이 이런 인간일 줄이야 ㅜㅜ
유튜브 : [원희룡특강] 이제명 대선 중도 탈락시키는 방법...
시청바랍니다.
그리고 이제명 지지 원팀 사진찍던 민주당 국개의원 송재호, 위성곤의원도 필히 시청바랍니다
118.***.***.226

관광객 도민 윈윈하자 2021-10-12 16:20:40
작년 코로나 발생 첫 해에 방문 관광객이 1000만명 정도인데 제주 경제 크게 나쁘지 않았다. 영업제한만 없으면 관광객이 1000만 수준이면 적절한듯.
문제는 영업제한이 왔다갔다 하는 것.
코로나 위드시대로 가면 접종완료자하고 사전검사완료자에 한해 입도하고 자영업 영업제한 풀면 제주경제 알뜰하게 돌아간다.
환경보전기여금 항공권, 숙박업소, 렌터카에 적정하게 부여하면 수요 조절 어느 정도 되고 제주경제 살고 청정 안전 코로나 안심 제주도 가능하다.
쓰레기매립장 하수처리장 다 포화상태다.
도두하수처리장 현대화도 내년 착공도 불투명이다.
도민도 살고 입도관광객들도 안심하고 안전하게 관광하지.
223.***.***.83

참나 2021-10-12 11:59:25
관광객 걱정 말고 목욕탕 영업이나 막고 손실 보장 해 줘라
5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