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한글날 신규 확진자 7명...사우나 집단감염 늘어
제주 한글날 신규 확진자 7명...사우나 집단감염 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한글날인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861명에 대한 진단검사가 실시된 결과 이중 7명이 확진됐다고 10일 밝혔다. 

전날 오후 5시 이후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누적 확진자 수는 2964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6명은 도내 확진자의 접촉자고, 나머지 1명은 감염경로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된 이다.

특히 '제주시 사우나3'으로 명명된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 3명이 늘어났다. 해당 사우나를 기점으로 한 감염자는 총 25명으로 늘었다.

현재 제주지역 격리 중인 확진자는 총 94명으로, 가용 병상은 543병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몽생이 2021-10-10 16:09:26
오늘 사우나발 장난이 아니네요 빨리 집합금지 하세요~~ 모든 사우나 여탕 문제 입니다 방역당국 어떻게 결정하는지 지켜보겠습니다 공평하고 공정한 행정이 원칙 입니다 일반 자영업자는 무슨죄 입니까?
112.***.***.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