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제주도당 선거대책본부 출범 “기존 정치권 뭐했나”
진보당 제주도당 선거대책본부 출범 “기존 정치권 뭐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제주도당이 7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거대책본부 출범 소식을 알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진보당 제주도당이 7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선거대책본부 출범 소식을 알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둬 진보당 제주도당 선거대책본부가 출범했다. 

진보당 제주도당은 7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당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 선거대책본부 출범을 알렸다. 

지난달 12일 2022년 대선-지방선거 출정식을 가진 진보당은 대선 후보가 각 지방선거 출마 후보 등을 결정했다. 

제주의 경우 민주노총 제주본부 양영수 부본부장이 아라동 지역구 제주도의원 선거에 출마할 예정이며, 후보를 추가 모집중이다. 

이날 선거대책본부 출범 기자회견에서 제주도당은 “노동자와 농민, 서민이 살아야 한다”고 외쳤다. 

이들은 “제주 사회 기성기득권 정치는 도민의 노동현안 생존권문제에 대해 무관심해 개탄스럽다. 진보당은 26만 제주 노동자를 살리는 정치를 하겠다. 저임금 노동자의 목소리를 키우고 제주도청과 도의회에서 실질적인 대책이 나오도록 하겠다. 임금구조를 바꾸지 않고 도민이 편히 살 수 있다는 말은 거짓”이라고 말했다. 

이어 “농업은 공익이다. 농업은 현재도, 미래에도 천하지대본이다. 농민만의 문제가 아니라 ㅇ리 모두의 과제다. 농업과제를 해결하는 빠른 길은 농민 입장에 서는 것”이라며 “제주도지사와 농민회와의 정례협의, 도의회와 농민회 정례간담회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도당은 “택배는 생활필수가 됐다. 제주 택배비 문제와 도선료 문제를 해결했다. 거대물류자본이 도선료를 통해 수백억 이상 초과이윤을 부당하게 챙기는 것은 도민의 호주머니를 터는 것”이라며 “당력을 집중해 도선료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러면서 도당은 기존 정치 세력을 비판했다. 

이들은 “10년간 제주 최대 이슈는 강정해군기지, 영리병원, 제2공항이었다. 기성기득권 정치 세력은 최대현안에 대해 책임있는 모습이 아니라 회피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금까지 제주는 권력자와 자본을 위했고 도민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 국제자유도시를 중단을 선언하고 제주특별법 전면 개정을 통한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약속했다. 

도당은 “지난 30년 제주는 자본의 이윤 추구에 휘둘렸다. 구태보수정치는 어떤 역할도 하지 못했다. 지금 제주에 필요한 것은 새로운 방향이며, 새로운 정치”라며 “진보정치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진보적으로 바꿔가는 정치다. 제주의 현실을 바꿔가고, 일하는 사람이 존중받고, 행복한 도민 중심의 제주를 만들겠다.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가 첫 출발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화이팅 2021-10-07 15:48:18
변화의 시대에 맞는 행보 기대하겠습니다
118.***.***.4

도민 2021-10-07 13:40:50
니들은 뭐 했니?
본인들 이속 위해 구태 파업 일삼아 왔지
니들도 구태와 적폐다
223.***.***.187

진보 2021-10-07 11:28:41
진보당의 진보정치 기대합니다
21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