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칼호텔 매각’ 30년 호텔리어까지 380여명 해고 위기
‘제주칼호텔 매각’ 30년 호텔리어까지 380여명 해고 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29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 칼호텔 매각 반대 및 규탄 참가단체가 30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진그룹의 일방적 매각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제주도내 29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 칼호텔 매각 반대 및 규탄 참가단체가 30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진그룹의 일방적 매각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한진그룹의 제주칼(KAL)호텔 매각과 관련해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수백명 근로자들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행위라며 추진 중단을 촉구했다.

도내 29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 칼호텔 매각 반대 및 규탄 참가단체는 30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진그룹의 일방적 매각 방침을 맹비난했다.

참가자들은 “한진그룹은 코로나19 재난 극복을 위한 엄중한 시기에 경영상을 이유로 고용도 보장되지 않는 부동산자산운용사에 호텔을 매각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길게는 30년 넘게 청춘을 바쳐 온 중년 호텔리어와 청년 노동자 등 380여명이 생계 위험에 처했다”며 “근로자들은 하루하루 밤잠을 설치며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은 또 “대한항공 자회사인 ㈜한국종합서비스의 정성환 대표가 전원 고용 보장이 어렵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동안 도민들이 베푼 혜택을 정리해고로 답했다”고 질타했다.

이에 “근로자들은 고용없는 매각에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노조도 일방적인 매각에 반대하고 있다. 이제라도 무책임한 칼호텔 매각 계획을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근로자들은 또 “도민들의 생존권 사수를 위해 제주도와 도의회가 직접 나서 달라”며 “매각을 추진하면 칼호텔 노동자와 한진그룹에 대한 불매 운동까지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 

대한항공 자회사인 칼호텔네트워크(주)는 앞선 1일 부동산자산운용사와 제주칼호텔 매각에 따른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매각 대상은 제주시 이도1동에 위한 제주칼호텔 부지 1만2525.7㎡와 연면적 3만8661.7㎡의 지하 2층, 지상 19층 건물 전체다.  

1974년 준공된 제주칼호텔은 박정희 정권 시절 현대식 제주관광의 시작을 알린 상징적 건물이다. 건물 높이만 74m에 달해 준공 당시는 한강 이남에선 가장 높은 건축물이었다.

한진그룹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서귀포시에 위치한 파라다이스호텔제주 토지(5만3670㎡)와 건물(1만2246㎡)도 매물로 내놓았다. 장기적으로 호텔 사업 철수까지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1
도민 2021-10-14 11:51:58
나도 도민인데 도민도민 하는게 거슬림
회사가 어려워 매각하는게 뭐 잘못된건가
시위할시간에 능력치 키워서 딴데 면접보러 다녀
112.***.***.169

이런 2021-10-02 11:40:05
기사 보고 댓글 써라. 부동산사모펀드에서 매입해서 주상복합 아파트 짓고 분양한다고 하잖아~ 아파트 분양받는 것들하고 고용불안문제 논하겠니?
59.***.***.95

이런.. 2021-10-01 20:51:04
사정상 매각은 할 수 있는거고..
매입하는곳과 고용불안문제를 논하던지 해야지.
뭘 하라마라야. 니들이 돈걷어서 사들이던가
39.***.***.57

ㅠㅠ 2021-10-01 18:39:20
한진이 이러면 안되지.. 최소한 직원들 밥줄은 챙겨줘야지..
112.***.***.225

제주마씸 2021-10-01 12:33:40
민주노총 끼는순간 응원도 못해주겠네요... 살인자집단 민주노총이랑 뭐 한다는 자체가 그냥 다 불법같네요. 빨리 해산하시고 살아갈방법을 찾아야 겠네요
59.***.***.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