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 서귀포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독도 입도지원센터 건립 관련 예결산 내역’에 따르면 2014년 이후 매년 센터 건립을 위한 예산이 편성되고 있으나, 전액 불용 처리되는 것으로 23일 확인됐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4년 29억 9900만원 ▲2015년 20억 7500만원 ▲2016년부터 2020년까지 각 20억 5500만원이 불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2014년에 100만원이 집행된 것을 제외하면 사실상 사업비 전액을 7년간 한 푼도 집행하지 못했다.

반면, 독도수호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입도하는 우리 국민들은 최근 7년(2015년~2021년)간 102만 6833명에 달했다.

위 의원은 “일본은 2006년부터 매년 죽도의 날 행사를 열어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어불성설을 늘어놓고 있다”면서 “우리도 이에 대응하기 위해 2008년부터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사업이 전혀 진행되지 않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는 센터 건립을 위해 관계자들과 여러 차례 간담회 개최를 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간담회 개최 기록조차 제시하지 못하는 등 소극적 태도만을 고집하고 있다”면서 “독도 수호를 위한 국민의 관심에 전혀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위 의원은 “해수부의 소극적 태도는 자칫 독도 문제에 대한 정부의 소극적 태도로 비춰 질 수 있고 늘어나는 입도객 안전 관리 역시 시급하다”면서 “이를 감안해 해양수산부는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