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TV] 폭우 쏟아낸 하늘의 위로...제주 엉또폭포 ‘장관’
[소리TV] 폭우 쏟아낸 하늘의 위로...제주 엉또폭포 ‘장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태풍이 몰고온 폭우로 인해 숨막히는 아름다움을 간직한 제주의 비경이 속살을 드러냈다.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가 모처럼 물을 쏟아냈다.

평소 건천(乾川)인 엉또폭포는 많은 비가 내려야만 폭포가 형성되는 곳이다. 

전날 제주를 할퀸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는 한라산에 최대 1200mm의 비를 뿌렸다.

드론을 띄워 상공에서 바라본 엉또폭포는 푸른 하늘과 나뭇잎에 투영된 빛이 어우러지며 눈부신 풍경을 자아냈다.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제14호 태풍 찬투가 지나간 지난 17일 서귀포시 강정동에 위치한 엉또폭포에 물이 쏟아지는 장관이 연출됐다.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도민 2021-09-19 18:23:08
저 모습이 제주이지요.
중산간 난개발
골프장 리조트
공무원님들 보고 있나?

니들이 제주도를
엉망으로 만들고 있어
도지사님 정신들 차리고
도민도 잘 뽑아야.

미래는 환경이 삶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칠 것.
18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