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 소비, 코로나19 이전 수준도 넘어섰다
제주관광 소비, 코로나19 이전 수준도 넘어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내국관광객 소비액 1조2648억...2019년 대비 38%↑
제주관광공사가 발표한 '코로나19에 따른 2021년 상반기 제주관광 소비 영향 분석' 자료에 첨부된 올해 상반기 내국인 관광객 소비패턴 그래프.

올해 상반기 제주 관광시장의 소비 규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가 신용카드 매출자료 데이터를 분석해 발표한 '코로나19에 따른 2021년 상반기 제주관광 소비 영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관광객 소비금액은 1조3093억원에 달했다.

이는 8434억원이었던 지난해 상반기 관광소비금액에 비해 55.2% 늘어난 것이고, 코로나19가 퍼지기 전인 2019년 상반기 1조955억원에 비해서도 19.5% 가량 높은 수치다.

내국인 관광객의 급증세가 주효했다. 2019년 상반기 제주를 찾은 내국인 관광객의 소비금액은 9652억원이었던 반면 올해 상반기에는 1조2648억원으로 31% 증가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상회했다. 내국인 관광객의 소비는 제주도 전체 소비(3조2649억원)의 38.7%에 달했다.

코로나19 4차 유행이 발발한 5월 이후에는 증가세가 다소 주춤했지만, 지난해 상반기까지 소비금액이 7989억원에 그쳤던 것을 비교하면 완연한 회복세를 보인 결과다.

이에 반해 외국인 관광객의 소비금액의 경우 2019년 상반기 1303억원 수준에서 2020년 상반기 445억원으로 급감했고, 2021년에도 445억원으로 회복되지 못했다.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관광 소비 회복 추세와는 별개로 소비 패턴은 개별여행과 관련된 특정업종에만 편중된 경향을 띄었다.

여행·숙박 관련 업종 중 렌터카, 특급호텔, 콘도미니엄의 경우 2019년에 비해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지난 4~5월 중 렌터카는 품귀현상까지 빚어져 소비액도 크게 늘었다.

반면, 전세버스, 2급 호텔, 관광여행사 등의 경우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이후 단체여행을 꺼리는 현 상황이 지속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관광공사 할 일이 뭐냐 2021-09-02 10:49:19
"여행·숙박 관련 업종 중 렌터카, 특급호텔, 콘도미니엄의 경우 2019년에 비해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다. 특히 지난 4~5월 중 렌터카는 품귀현상까지 빚어져 소비액도 크게 늘었다.

반면, 전세버스, 2급 호텔, 관광여행사 등의 경우 여전히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이후 단체여행을 꺼리는 현 상황이 지속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건 뭘 말해주는거냐?
결국 제주토종 업종들은 완전 고전을 면치 못했는데 렌터카와 고급호텔, 콘도 등 육지 대기업 자본들은 돈 처 벌었다는거 아니오?
이런걸 올리면서 관광공사는 대책은 없냐?
맨날 관광업 매출만 부풀리는 일 하라고 공사 만든거냐?
39.***.***.17

참나 2021-09-01 13:02:03
불공평한 집합금지가 이렇게 만들었지..12명이 와서 4명씩 각각 렌트카 빌려서 다니면 가능하고 12명이 1대의 차로 다니면 불가능하고..이게 뭐냐? 1차라도 백신 맞은 사람이 2일내의 음성확인서 있으면 단체여행 가능하게 해라!
59.***.***.90

거짓공약정치 2021-09-01 12:01:21
http://www.jejusori.net/news/articleView.html?idxno=333007
이 기사는 뭐죠???
1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