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강정공동체 회복 위한 사면복권” 청와대 건의
원희룡 “강정공동체 회복 위한 사면복권” 청와대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31일 강정 크루즈터미널 앞에서 열린 ‘강정마을 갈등치유 및 공동체 회복을 위한 상생화합 공동선언식’.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지난 5월31일 강정 크루즈터미널 앞에서 열린 ‘강정마을 갈등치유 및 공동체 회복을 위한 상생화합 공동선언식’.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22일 청와대 등 중앙부처에 제주 해군기지 갈등으로 인해 사법 처분을 받은 서귀포시 강정마을 주민에 대한 특별사면을 공식 건의했다.

제주도의 건의는 강정마을 갈등 치유 및 공동체 회복을 위한 상생협력 협약 후속 조치로, 2017년 12월, 2019년 1월에 이어 세번째 공식 건의문 전달이다.

제주도는 이번 공식 건의문 전달을 통해 8월 15일 광복절 또는 연말 특별사면에 강정마을 주민들이 포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원 지사는 건의문을 통해 "국책사업인 민군복합항 건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삶의 터전을 지키려는 절박한 몸부림은 강정마을 주민들에게 범법자라는 굴레를 씌웠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의 잘못을 사과하며 사면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후 39명이 사면됐을 뿐 아직도 많은 분이 사면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이어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상생 화합 공동선언을 통해 민군복합항 건설과정에서 일어난 잘못에 대해 강정마을 주민들께 정중하게 사과를 드렸고, 강정마을 또한 용서와 화해, 상생의 길로 함께 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며 "이에 제주도민 모두의 마음을 담아 사법적 제재로 고통받고 있는 강정마을 주민들에 대한 사면복권을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또 원 지사는 "사면복권을 통해 강정마을이 고통과 갈등의 상처를 씻어내고, 화합과 상생의 평화로운 공동체로 나아가는 또 하나의 전기가 마련됐으면 한다"며 "정부에서 약속한 지역발전계획 사업도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도지사 임기7년동안 2021-07-24 11:00:27
강정을 위해 제대로 한 것이 하나도 어시멍
7년동안 앞장서서 풀어시민 어느 정도 해결되실거아니
이제 25일(내일 일요일) 대권도전 선언허젠 허난
이제사 강정주민들 보염시냐?
도지사 그만둘거민 조용히 나가라게
강정사름들 자존심 잘도 쎈다
182.***.***.145

내려와 2021-07-23 11:56:00
강정주민 누가 애타게 사면을 기다려 ㅋㅋㅋㅋ
국가폭력, 주민기만 진상조사나 하라고 ㅋㅋㅋ
아니야 ㅋㅋㅋ 넌 일단 빨리 내려와 ㅋㅋㅋ
느땜에 하루하루가 돌아지켜 ㅋㅋㅋ
121.***.***.2

ㅎㅎ 2021-07-22 14:32:20
원프로는 뒷북만..
전도민 백신접종도 김두관 의원 다음에 말하고
강정주민 사면도
좌남수 의장다음에 발표하고
에효...
다른사람 발표하는거 보고 괜찮으면 따라하는건가?
이러면서 뭘 하겠다는건가?
제주 3無가
無책임 無관심 無능력인가?
22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