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제주도 상생 외쳤지만, 한쪽에선 “그 입 다물라” 성토
강정-제주도 상생 외쳤지만, 한쪽에선 “그 입 다물라” 성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해군기지 반대주민회 등 상생화합식 규탄 "진상규명 우선"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강정마을평화네트워크가 31일 오전 '제주도-도의회-강정마을 상생협약 공동선언식'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강정마을평화네트워크가 31일 오전 '제주도-도의회-강정마을 상생협약 공동선언식'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강정마을회가 제주 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불거진 갈등에 대한 화합을 선언했지만, 온전한 갈등 해결에 이르기에는 요원한 모습이 연출됐다. 

해군기지 반대운동 일선에 섰던 주민들이 "지역개발사업에 앞서 해군기지 추진 과정에서의 진상규명이 우선"이라며 반대 주민들은 배제된 채 진행된 이날 행사를 강하게 규탄하면서다.

강정마을해군기지반대주민회와 강정평화네트워크는 31일 오전 9시 30분 강정크루즈터미널 진입로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방적으로 추진된 '강정마을 민관 상생화합 공동선언식'을 규탄했다.

본행사가 진행중인 과정에도 이들의 거센 저항이 이어졌다. 곳곳에는 강정마을회·노인회·청년회·부녀회 등이 '외부세력은 강정민심을 존중하라', '강정마을 문제는 주민들이 알아서 한다'는 내용의 피켓을 내건 것은 쪼개진 마을 민의를 적나라하게 드러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강정마을평화네트워크가 31일 오전 '제주도-도의회-강정마을 상생협약 공동선언식'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제주의소리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와 강정마을평화네트워크가 31일 오전 '제주도-도의회-강정마을 상생협약 공동선언식'을 규탄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등은 "상생화합으로 둔갑한 정부의 보상과 회유는 사과가 아닌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운동과 이를 지지하고 함께 아파한 강정주민, 제주도민과 국민들을 향한 기만"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해군기지 반대의 최전선에서 싸워왔던 주체들과는 단 한마디의 상의도 없이 오히려 배제하면서 화합을 말할 수 있나"라며 "이것은 또 다른 갈등이라고 밖에 말할 수 없다. 이제는 사과도 강제로 받으라는 것이냐"고 성토했다.

이들 단체는 "그 사과가 그간 꾸준히 요구해 온 진상규명이나 국가폭력의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이 아니라 마을 발전이라는 이름으로 둔갑한 허울 좋은 지역개발사업이라는 것이 문제"라며 "돈으로 강정마을에 대한 문제를 다 매듭지으려 하는 것에, 돈으로 공동체의 회복을 말하는 것에 분노한다"고 규탄했다.

특히 "한 번씩 사과를 할 때마다 또 한 번씩 마을이 갈라진다. 강정마을회가 직접 나서서 마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을 외부세력이라 칭하고 상생화합의 걸림돌, 마을에서 떠나라고 말한다"며 "강정에서 살아가고 있는 우리는, 해군기지를 반대하며 생명평화운동을 하겠다고 천명했던 우리는 이 상황에 분노하고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폭력을 재반복하려는 국가공권력의 꼼수 시도에 강력히 저항하며, 국가가 진정 사과하려면 진상규명을 통해 해군기지의 진실이 드러나야 함을 다시 한번 이야기 한다"며 "지역발전이라는 허울을 내세워 해군기지를 유치케 했던 그 방식으로는 상생도 화합도 얻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주민대표는 개뿔 2021-05-31 12:59:37
너희들은 그때 뭐했어
숨어서 술받아 쳐먹었으면서 눈치나 봤으면서
이제와서 주민들 대표인척 쇼하지마라..
223.***.***.30

외부불순세력들은 물러가라! 2021-05-31 10:49:27
상생화합 공동선언식에 휘발유를 끼얹고, 갈등을 악화시키는 외부불순세력들은 짐승만도 못하는 웬수들이군!
221.***.***.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