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체납 골프장서 현금뭉치 발견..4600만원 강제징수
제주도, 체납 골프장서 현금뭉치 발견..4600만원 강제징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 제주의소리 <모 골프장 카드 No! 현금 결제만 ‘탈세 의혹> 보도 후 해당 골프장 찾아 현금 발견

[제주의소리]가 보도한 ‘제주 모 골프장 카드 No! 현금 결제만…현금영수증 거부 ‘탈세 의혹’’ 기사와 관련해, 제주도가 해당 골프장을 찾아 지방세 체납액 약 4600만원에 달하는 현금을 강제 징수했다. 

25일 제주도와 세정당국 등에 따르면 최근 제주도가 도내 A골프장을 찾아 체납액의 일부인 약 4600만원을 강제 징수했다. 

제주도는 [제주의소리]의 보도 이후 A골프장을 직접 찾았고, 현장에서 수천만원에 달하는 현금 다발을 발견했다. 

현금 다발을 발견한 제주도는 약 4600만원을 지방세 체납액으로 강제 징수했다. 

도내 29개 골프장 중 5개 골프장의 재산세(지방세) 체납액만 230억원이 넘는다. A골프장도 5곳 중 한 곳이다. A골프장의 지방세 체납액은 수십억원 상당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 관계자는 “A골프장이 현금으로만 요금을 받는다는 언론보도를 접하고 최근 현장을 방문했고, 현장에서 발견된 현금을 체납액 일부로 강제 징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체납자들에 대해서는 현장 방문 등 다양한 방법으로 체납액 징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4일 [제주의소리]는 도내 A골프장이 이용료를 현금으로만 받고, 현금영수증 발행도 거부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골프장 운영업은 현금영수증 의무발행 업종으로, 고객이 원하지 않아도 현금영수증을 발행해줘야 한다. 

카드 결제의 경우 각 업소 사정에 따라 불가능할 수 있지만, 현금영수증 발행 거부는 명백한 소득세법 위반이다. 현금영수증조차 발행하지 않으면 소득으로 잡히지 않아 탈세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당시 A골프장 관계자는 “잠시 골프장에서 일했던 직원의 업무가 미숙했고, 해당 직원이 현금영수증 발행 방법을 몰라 실수한 것으로 추정된다. 의도적으로 현금영수증 발행을 거부한 것이 아니며, 탈세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8

도민 2021-05-26 17:24:56
한두푼도 아니고.... 체납금액이 상당한데... 정상영업하게 두는것도 문제네요~
재산을 강체처분해서라도 체납금을 납부해야 하는거 아닌가요?
106.***.***.82

직원 처리 미숙 2021-05-26 12:01:11
지나가는 개가 웃을일 · · ·

부동산이 맛동산도 아니구
나랑같이 나누어 먹던지

나라가 썪었는데 제주도야 머라할말이 업지
코로나재앙설 ㅁ 재앙 찌라시 많이 돌고있다
이게 사실이라면 · ·
39.***.***.34

포그니 2021-05-26 10:59:04
이런 탈세를 하고 지방세를 내지않는 골프장은
영업정지로 세정당국은 대응하세요
서민들 몇푼도 안되는 세금 내지 않으면 압류등 별 방법을 다쓰면서 받아내면서 골프장들 엄청난 세금 버티는
법인은 관대하시네요
106.***.***.21

레이크 2021-05-25 22:06:50
보도는 사실대로...
색달동 위 골프장...
12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