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수백억원대 외제차 사기 중요 피의자 1명 구속
제주 수백억원대 외제차 사기 중요 피의자 1명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발생한 수백억원대 외제차 수출 투자 사기 사건과 관련해 중요 피의자 2명 중 1명이 구속됐다. 경찰은 나머지 중요 피의자 1명을 쫓고 있다. 

제주경찰청은 수백억원대 외제차 수출 투자금 명목을 돈을 가로챈 A씨(24)를 지난 24일 충북 청주에서 검거,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 혐의(사기)로 구속·수사중이라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9월쯤 다른 지역에 무역회사 법인을 설립했다.

A씨는 다른 6명과 함께 60개월 할부로 외제차를 대신 사주면 할부금을 대납해주고, 차를 해외에 팔아 차익금 2000여만원을 지급하겠다면서 투자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일당은 중고차를 해외에 팔면 관세가 면세·감경돼 수익을 얻을 수 있다고 속이며, 피해자들에게 첫달 할부금 등을 대납해주면서 신뢰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일당이 120여명에게 250억원 상당의 돈을 가로챈 것으로 보고 있다. 

피해자들은 A씨 일당과 연락이 끊기자 경찰에 고소장 등을 제출해 피해 사실을 알렸고, 경찰은 사건과 관련된 7명을 입건해 수사중이다. 

7명 중 중요 피의자인 50대 남성 B씨는 아직 붙잡히지 않았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연관된 사람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차량 판매업자 등까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 관계자는 “피해사례 등을 분석하면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