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서 “강정마을 사태와 같은 갈등 더 이상 안 돼”…제3의 길도 언급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서 제주 제2공항 문제 해결과 관련해 국토부의 빠른 결정을 주문했다. ⓒ제주의소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진행된 기자 간담회에서 제주 제2공항 문제 해결과 관련해 국토부의 빠른 결정을 주문했다. ⓒ제주의소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19일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와 간담회를 진행한 뒤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제주 제2공항 문제에 대해 국토부가 빠르게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주도가 다른 의견을 제시할 경우 중앙정부가 참고해 제3의 길로 갈 수도 있다고 언급하면서 파장이 예고된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정부에 책임을 요구하는 상황에 대한 질문에 정 총리는 “주무부처는 국토부다. 국토부가 제주도의 의견도 참고하고 도민의견도 충분히 반영해 검토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이 문제는 오랫동안 지속된 문제이기 때문에 결론을 빠르게 내려야 한다”면서도 “제주도민과 건설 예정지 주민들과 의견도 모이지 않았고, 도지사와 도의회도 단일안을 마련하지 못하는 등 걸림돌이 많은 상황을 국토부가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2공항 문제가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갈등처럼 다시 제주에 갈등이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갈등을 유발하는 방식의 업무 추진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갈등없이 문제가 잘 순항하도록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고 대답했다.

현 공항 확충안과 제2공항 건설안 두 가지 방안에 대한 검증에 국무총리실이 나설 계획이 없냐는 물음에는 “국무총리실에서 나설 계획은 전혀 없다. 혹시라도 제주도가 다른 의견을 제시할 경우에는 중앙정부가 참고해 제3의 길로 갈 수도 있겠다”라고 말했다. 

대선 출마와 관련한 질문에는 “4.3위원회 위원장 자격으로 참배하고 제주도지원위원회 위원장으로 일을 하러 왔기 때문에 오늘은 일을 열심히 할 계획”이라며 질문을 피해갔다.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선 “투기와의 전쟁은 성역이 없다. 만약 제주에서도 문제가 있었다면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될 것이고 책임져야 한다면 책임지게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