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관광여건을 개선하고 여행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2021 장애물 없는 관광환경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그 일환으로 15일부터 26일까지 제주도관광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사설관광지 관광약자 편의시설 정비지원 사업’ 공고 및 접수 절차를 진행한다.

대상은 사설관광지와 숙박업, 음식업 등이다. 장애인화장실과 계단 핸드레일, 점자블록, 수유시설 등을 설치하면 업체당 1곳당 최대 600만원을 지원한다. 자부담은 30%다.

제주 관광약자 접근성 안내센터를 통해 도내 관광지에 대한 접근성 모니터링 사업과 접근성 컨설팅도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 신규사업으로 청각 장애인을 위해 주요 관광지에 대한 수어해설 영상 제작 및 QR코드 배포도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