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소비자물가 또 상승...작년보다 1.2% 상승
제주 소비자물가 또 상승...작년보다 1.2%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소비자 물가가 또 올랐다.  

호남지방통계청이 4일 발표한 ‘2021년 2월 제주도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96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보다 0.6%, 전년동기대비 1.2% 오른 수치다. 

소비자물가지수는 2015년 가격을 기준(100)으로 해 100보다 높으면 2015년보다 비싸다는 의미다. 

2월 제주 생활물가지수도 109.19를 기록해 전월보다 0.9%, 전년동기대비 1.7% 각각 상승했다. 

휘발유 4.2%, 경유 5.2%, 풋고추 89.9%, 사과 8.3%, 달걀 13.8%, 파 23.4%, 양파 19.5%, 토마토 6.4%, 고등어 1.9% 등 품목의 가격이 전월대비 올랐다. 

식용유 -11.3%, 깻잎 -26.9%, 오이 -6.1%, 돼지고기 -0.5%, 참기름 -5.5%, 필기구 -5.7%, 섬유유연제 -0.8% 등 품목은 전월보다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출 목적별로 식료품·비주류음료, 교통, 주택·수도·전기·연료 등이 상승하고, 오락·문화와, 가정용품·가사서비스 등이 지난 1월보다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