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닷없는 유튜버 감금 논란에 경찰 “스스로 차에 타”
느닷없는 유튜버 감금 논란에 경찰 “스스로 차에 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화해를 유도하는 과정에서 느닷없는 감금 논란이 불거져 제주경찰청 홈페이지에 항의성 글이 전국 각지에서 쇄도하고 있다.

25일 제주경찰청 홈페이지 ‘칭찬한마디’ 게시판에는 ‘진짜 가두는 게 뭔지 보여줄까요’, ‘시민을 감금 협박 체험시켜주는 자랑스런 제주’ 등 이틀 사이 300여건의 글이 게재됐다.

사건의 발달은 23일 오전 5시36분 제주시 연동의 한 노상에서 발생했다. 당시 112에는 ‘도로상에서 친구들끼리 다투고 있는데 모르는 사람이 촬영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지령에 따라 연동지구대 소속 경찰관 2명이 순찰차를 타고 현장에 도착했다. 이 과정에서 촬영자로 지목된 유튜버가 현장 내용을 실시간으로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를 했다.

영상에는 유튜버가 순찰차 뒷좌석에 앉아 경찰관을 향해 “왜 감금하냐”며 문을 열어달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최초 신고자는 왜 촬영을 하냐며 유튜버에게 항의하는 모습도 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튀어나온 경찰관의 발언이다. 유튜버가 “왜 가뒀냐”며 사과를 요구하자, 출동 경찰관 중 한 명이 “진짜 가두는 게 뭔지 보여드릴까요”라고 응수했다.

이 내용이 유튜브에 공개되면서 또 다른 유튜버들이 해당 영상을 언급하는 재생산이 반복되고 있다. 영상 조회수가 수십만 건에 달하면서 제주경찰청 홈피에 항의성 글로 이어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제주경찰청은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출동 당시 현장에서 유튜버는 영상촬영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반면 신고자는 촬영본을 확인 후 삭제해 돌려줬다며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하고 있었다.

이에 경찰이 지구대에 가서 사건처리가 가능하다고 안내하자, 유튜버가 스스로 순찰자 뒷좌석에 올라탔다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신고자와 상대방의 말다툼을 말리며 화해를 유도하던 중 유튜버가 본인 스스로 순찰차에 올라탔다. 감금됐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진짜 가두는게 뭔지 보여드릴까요”라는 경찰관 발언에 대해서는 “유튜버가 계속 억지 주장을 펼치는 것에 대해 감금의 정의를 설명하려고 한 것이 다소 부적절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발언을 한 경찰관도 잘못을 인정하고 있고 서부경찰서장도 그에 따른 적절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6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67

나만아니면되 2021-03-01 13:43:33
제가 사는 동의 지구대는 저러진 않아 다행이지만 저렇게 대응하는 연동지구대나 그걸 피의 쉴드치는 제주의 소리나 ㄹㅇ 어메이징하네요 ㅋㅋㅋㅋㅋ도민으로서 부끄럽습니다 정말
14.***.***.144

ㅇㅇ 2021-02-28 12:38:19
서귀포사는데 진짜 어지럽네...
제주 내려온지 얼마안됐긴 한데 그냥 저런놈들이랑 같은 공기마신다 생각하니 토할거같다
112.***.***.137

제주의 소리는 무슨 2021-02-27 15:43:17
사용하는 제주 방언도 표준어랑 차이가 많이 나니 이 참에 그냥 제주도가 아니라 제주국이 되겠네.
59.***.***.155

제주페미경찰 2021-02-27 15:08:10
"제주도에 왔으면 제주도민을 더 우선시하는 소위 '괸당 문화'를 따라야 한다. 이'괸당'이 법보다 더 우선 순위에 있다"

실로 놀라운 지역 이기주의 문화 잘 보았습니다. 그러니까 앞뒤 정황 다 가리지 않고 '제주도민'인 그 여자들에게 '외지인'인 태성시인이 사과를 하는 것이 당연하며 감금당해도 할 말 없다는 것이군요.

그냥 분리독립하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덕분에 당신들 제주도인에 대한 선입견이 생기려 합니다. 그 잘난 '괸당'문화, 실로 대단하네요. 앞으로 제주도 출신은 사람으로 취급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도 들리더이다.

정말 대단합니다.
220.***.***.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