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제2공항 여론조사, 신뢰-공정성 확보...국토부 제출”
제주도 “제2공항 여론조사, 신뢰-공정성 확보...국토부 제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최종 결재 후 국토부에 여론조사 '반대' 우세 그대로 제출

제주 제2공항 여론조사 결과 도민의견은 '반대'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제주도가 여론조사 결과를 수용하고 국토부에 공문 형식으로 제출하게 된다.

앞서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제주 제2공항 도민의견수렴 방안으로 여론조사를 통해 실시키로 합의, 도내 언론사 컨소시엄 주관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국토부 역시 지난달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도에서 합리적이고 객관적 절차에 따른 도민 의견수렴 결과를 제출 시, 정책결정에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도민여론조사 결과를 수용키로 공식입장을 밝힌바 있다.

당초 이번 여론조사는 제주도와 도의회가 직접 주관해 실시하려 했지만 '안심번호'를 획득하지 못해 제3의 기관인 언론사 컨소시엄(제주지역 9개 언론사)이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여론조사는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과 엠브레인퍼블릭 2곳 에서 제주도민 각각 2000명씩 조사를 진행했다. 성산읍 주민 각 500명씩의 조사도 진행했다. 

한국갤럽의 도민 2000명 조사에선 찬성 44.1%, 반대 47%로 오차범위 내에서 반대가 2.9%p 높았고, 엠브레인퍼블릭 조사에선 찬성 43.8%, 반대 51.1%로 오차범위를 벗어나 반대가 7.3%p 높았다. 

제주도와 도의회 여론조사 공정관리위원회는 19일 오후 2시부터 약 3시간 30분 가까의 여론조사 결과를 놓고 검증 논의를 진행했고, 결국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신뢰성과 공정성'을 확보한 것이라는 결론을 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원희룡 지사의 최종 결재를 받아 늦어도 23일까지 국토부에 제주도민의견 수렴 결과를 여론조사 그대로 제출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9개 언론사 컨소시엄 주관으로 제2공항 여론조사를 실시했고, 공정관리위원회를 통해 여론조사의 신뢰성과 공정했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지사 결재를 받은 후 국토부에 여론조사 결과를 그대로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제 제2공항의 운명은 제주도와 도의회의 손을 떠나 국토부의 정책결정만 남았다. 2015년 11월10일 제2공항 부지로 성산읍 일대를 발표한 이후 6년째 극심한 갈등을 겪고 있는 제2공항에 대해 국토부가 어떤 결정을 내릴 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제주도와 도의회 양 기관은 이번 여론조사를 실시 전, 여론조사를 통해 도민의견 수렴 후에는 갈등 행위를 유발하는 행위를 해선 안된다고 합의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5
빌레못 2021-02-25 18:09:47
지금 밀어부치는 괴물 가덕신공항특별법은 법무부도“적법절차 및 평등원칙에 위배될 우려가 존재한다”기획재정부는 “조세특례제한법 입법 취지에 배치된다”하고있어! 국무총리실·행정안전부·환경부·국방부·산림청 마찬가지야! 국토부가 오죽하면 “절차상 문제를 인지한 상황에서 가덕신공항 특별법에 반대하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에 해당할 수 있다”고 하고있겠어? 2공항도 마찬가지야 기존공항 활용능력100%를 넘겼어! 관리 감독해야 할 책임부처인 국토부가 2공항 확장은 더 이상 확장 안된다고 못박았어! 여론조사는 법적구속력이 없다는 걸 너무도 잘 알기에 참고만 하겠다고 못박았던거야! 원지사도 그랬고! 국토부가 이 모든 사실을 알고있으면서 방치하고 2공항 철회할수 있다고 생각하나? 만에 하나 철회한다면 직무유기로 모가지 짤리고 구속될 놈 여러명 나온다고! 국토부 담당자들이 바보야? 레임덕으로 김빠진 맥주병 붙잡고 sos 칠거같니? 자 이제 볼성사납게 걸치고 있던 몸에 맞지 않았던 옷 벗어 던지라고!
39.***.***.138

제주사랑 2021-02-25 17:07:41
옆동네는 버스가 한대 다니는데 우리동네는 버스가 한대도 안다닌다.

그래서 그런지 우리동네보다 옆동네가 사람이 많이 산다.

그래서 우리동네에 버스가 한대만 다니도록 해달라 했는데

구청은 두 동네의 의견을 물어야 한다고 하였다.

결국 옆동네가 사람이 많아 우리동네 의견은 묵살되어

우리동네는 버스가 안오고
오히려 옆동네만 버스가 두대 다니게 되었다.
106.***.***.180

이병오 2021-02-24 09:23:15
미친놈들 가관이네...
투표하는 시청 놈들이나..
반대하는 놈들이나..
서울은 집 값이 2배나 올랐는데
공항이라도 해서 돈이 좀 풀리면 제주 경기도 살리고...
이러니 평생 주주에서는 뭐 할일이 있겠나.. 욕 밖에 안나오네....
211.***.***.20

성산주민 2021-02-23 17:13:57
제2공항은 원래 결정된 국책사업을 반대단체들이 환경문제 등 온갖 명분으로 재를 뿌린 것이다.
당초 제주도민에게 환경파괴, 난개발 등 님비(NIMMY: 자신의 지역에는 이익이 되지 않는 시설을 반대하는 행동)로 반대를 유도했지만 여론조사 결과 도민의 민심은 전혀 다른 방향이다.
오히려 핌피현상(PIMFY: 수익성 있는 사업을 내가 사는 곳에 유치하겠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환경문제와 전혀 상관없이 다른 지역에 결정된 국책사업을 내 지역으로 유치할려는 지역이기주의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제주시 동지역과 서쪽지역은 현공항 확장과 신도리의 희망을 버리지 못한 결과를 여실히 증명했다.
지역이기주의가 민심이라면 국토부는 성산 제2공항을 더 이상 지체할 명분이 없다.
즉각 고시하고 실시하라.
222.***.***.24

비비 2021-02-23 14:21:55
성산읍 주민 500명의 찬성은 왜 중요시 안하는건가요?
성산의 여론도 중요시 한다고 하고선 이재와선 도민의견만 표출 시키고,
성산읍 주민의여론도 반드시 반영 시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14.***.***.5